기사 공유하기

로고

'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前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여부 30일 결정

검찰 '청탁 대가 등 10억 수수' 판단… 文정부 식약처~사업자 '마스크 로비' 개입 의혹

입력 2022-09-29 14:46 수정 2022-09-29 16:40

▲ 청탁을 빌미로 억대 금품을 수수한 의혹 등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청탁을 빌미로 억대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의 구속 여부가 오는 30일 결정된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문재인정부 당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마스크 사업 인허가를 주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류영진 전 식약처장과 현직 김모 식약처 국장이 관여했다는 정황도 확보해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0일 오전 10시 이 전 부총장을 대상으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지난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받는 이 전 위원장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문재인정부 초대 식약처장인 류 전 처장은 약사 출신으로 2012년과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 부산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으로 참여했다. 문 전 대통령이 취임하자 2017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식약처장을 지냈고, 2020년 21대 총선에 부산에서 출마했다 낙선했다. 20대 대선에서는 이재명 선대위 부본부장도 맡았다.

이 전 부총장은 2019년부터 3년간 사업가 박모(62) 씨로부터 억대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박씨가 골프장 인수 등 이권 청탁 명목 등으로 이 전 부총장에게 돈을 건넸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2019년 12월부터 박씨로부터 9억5000여 만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또 21대 총선 당시 선거비용 명목으로 박씨로부터 3억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수수한 금액을 총 10억1000만원으로 보고 있다.

이정근 '마스크 로비' 文정부 초대 식약처장이 도운 정황 포착

29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이 전 부총장은 2020년 초 박씨로부터 '마스크 생산·유통 등에 대한 식약처 허가를 받게 도와 달라'는 마스크 업체 A사의 청탁을 전달받았다. 

이 전 부총장은 류 전 식약처장에게 A사의 청탁을 알렸고, 류 전 처장은 이를 식약처 김 국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국장은 2020년 5월 박씨의 지인과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만나 마스크 인허가 관련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박씨가 이씨에게 건넨 금품 중 1억원이 마스크 인허가 청탁과 관련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검찰은 1억원이 류 전 처장 등에게 전달됐다는 박씨 주변 인사의 진술을 확보해 수사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