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유족들에 깊은 상처"…최원일 전 천안함장, '음모론 제기' 신상철 고소한다

최원일, 천안함 좌초설·잠수함 충돌설 등 음모론 주장한 신상철 '명예훼손'으로 고소천안함 전 함장 "나라 지키다 돌아오니 거짓말쟁이 됐다"

입력 2022-03-30 00:37 수정 2022-03-30 00:37

▲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지난 2021년 6월 16일 오전 용산구 국방부 정문에서 천안함 명예회복 집회를 진행에 참석하고 있다. ⓒ강민석 기자

최원일 전 천안함장이 천안함 사건에 대한 음모론을 제기한 신상철 전 민군합동조사단 민간위원을 경찰에 고소한다.

천안함 전 함장 "신상철, 음모론 주장하며 유족·생존장병에 깊은 상처 줘"

최 전 함장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신 전 위원에 대한 고소장을 오는 31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전 함장은 "지난 12년간 천안함 좌초설과 잠수함 충돌설 등 음모론을 주장하며 유족과 생존장병들에게 깊은 상처를 준 자(신 전 위원)를 서초경찰서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전 함장은 "이 자(신 전 위원)는 작년 말 저와 당시 작전관을 군 형법상 거짓 보고와 함선복물죄로 고발하기도 했다"며 "나라를 지키다 돌아오니 거짓말쟁이가 되고 비난과 조롱거리가 되었다"고 고소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최 전 함장은 "자신을 지켜주던 군인을 고발하는 이런 상황도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부디 정확한 수사를 통해 엄벌에 처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신상철, 10년 넘게 '천안함 음모론' 주장

신 전 위원은 지난해 4월 2일 천안함 사건에 대해 △천안함은 좌초 후 잠수함 충돌로 반파됐다 △함정 절단면에 불탄 흔적이 없어 폭발에 의한 침몰이 아니다 △고(故) 한주호 준위는 이스라엘 잠수함을 구조하려다 사망했다 △미국에서 잠수함 전문가가 사고 조사에 참여했다 등의 내용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신상철TV'에서 발언했다.

앞서 신 전 위원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6월까지도 게시글 34건과 언론 인터뷰에서 정부가 침몰 원인을 은폐했다고 주장하며 당시 김태영 국방부 장관과 김성찬 해군참모총장 등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신 전 위원은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신 전 위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천안함 사건은 지난 2010년 3월 26일 대한민국 백령도 남서쪽 약 1km 지점에서 포항급 초계함인 PCC-772 천안함이 초계임무 수행을 하던 도중 북한 해군 잠수정의 어뢰에 공격당해 선체가 반파되며 침몰한 사건이다. 피격 이후, 인근 지역에서 작전 중이던 포항급 초계함인 PCC-778 속초함과 백령도 등지의 참수리급 고속정, 해경 함정에 의해 58명이 현장에서 구조되었으며 46명이 전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