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단독] 김혜경 수십인분씩 '샌드위치깡'… 이재명, 도민 세금으로 아침식사 의혹

경기지사 공관 행사용 샌드위치, 이재명 집으로 대량 빼돌려진 정황공무원이 10~30인분씩 대량 구입… 법카나 개인카드로 결제 후 '카드깡' 제보자 A씨, 성남 수내동까지 배달… 배소현이 받아 李 자택으로 들고 가A씨 "이재명 샌드위치 좋아해 아침마다 갖다줘"… 李 측 "확인해 보겠다"

전성무 기자, 이지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2-03 12:28 수정 2022-02-03 16:33

▲ 이재명 김혜경 부부. ⓒ뉴데일리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직하던 시절 경기도청 직원들이 지사 공관 행사 등 명목으로 대량의 샌드위치를 구입한 뒤 이 후보 자택으로 수시로 배달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 샌드위치는 도청 법인카드나 비서실 직원의 개인카드로 결제됐고, 집으로 배달된 샌드위치를 부인 김혜경 씨가 이 후보의 아침식사로 제공했다는 의혹이다. 

3일 뉴데일리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도청 별정직 7급으로 근무했던 제보자 A씨는 이 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직하던 시기 경기도청 5급 사무관이던 배소현 씨의 지시로 샌드위치를 구입해 매번 이 후보의 경기도 성남시 수내동 자택으로 배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지난해 3월부터 이 후보가 지사직을 그만둔 지난해 10월까지 근무했다. 

지사 공관의 오찬·만찬 등 각종 행사 때 필요한 음식 등 물품을 법인카드로 구입하면서 샌드위치와 과일을 종류별로 대량 구입해 이를 이 후보 집으로 빼돌렸다는 것이다. 한 번에 적게는 10인분, 많게는 30인분 정도가 이 후보 집으로 배달됐다고 한다. 

A씨가 샌드위치를 포장해 이 후보의 성남시 수내동 자택 인근 육교 밑 등 다수의 장소로 이동하면, 배씨가 이를 받아 이 후보 집으로 직접 배달했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일은 A씨가 다 하고 배씨가 이 후보 부부에게 생색내는 식이다.

법인카드 사용이 여의치 않은 시간대일 경우에는 배씨나 A씨의 개인카드로 결제한 뒤 나중에 이를 취소하고 법인카드로 다시 결제하는 '카드깡' 수법도 동원했다고 한다.

A씨는 주변에 "이 후보가 경기지사로 있는 동안 내내 이런 일을 해왔다"며 "이 후보가 샌드위치를 좋아해서 아침마다 수내로 집 앞 등으로 샌드위치를 갖다줬다"고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본지의 해명 요청에 "사실 여부를 좀 더 확인해봐야겠다"며 "후보가 감사 청구를 했으니까 조사 결과에 따라 저희가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경기도지사 공관. ⓒ연합뉴스

앞서 A씨는 KBS 등 언론을 통해 이 후보가 경기지사로 재직할 때인 지난해 4월 배씨의 지시를 받아 개인카드로 소고기를 구입해 이 후보 자택에 전달했고, 다음날 결제를 취소한 뒤 경기도청 비서실 법인카드로 재결제했다고 폭로했다.

소고기 외에도 김씨가 복용할 약을 대리처방받아 전달하거나, 이 후보 부부의 장남 동호 씨의 병원 퇴원수속을 대신 밟아 줬다고도 했다.

김씨의 차 앞으로 지나갔다는 이유로 배씨가 "충성심이 부족하다"고 하거나 "의전의 '의'가 안 돼 있다"는 등 A씨를 질책하는 갑질 정황도 드러났다. 

김씨는 2일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배씨도 같은 날 사과문을 내고 "이 후보 부부에게 잘 보이고 싶어 그랬다. 누구도 시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후보도 3일 "경기도 재직 당시 근무하던 직원의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도지사 재임 시절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이 있었는지를 감사기관에서 철저히 감사해 진상을 밝혀 주기 바란다. 문제가 드러날 경우 규정에 따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