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주장"… '전방훈련 1주일' 이재명, 멸공 역풍

"군대도 안 갔다온 인간들이" 이재명 주장에… "발작 일으키면 공산주의자" 조롱"더불어공산당 수준" "정치인이라는 XX들이 멸공에 왜 이렇게 발작을 하냐" 질타

입력 2022-01-17 15:04 | 수정 2022-01-17 15:58

▲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 전우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을 주장한다"고 발언해 미필 폄하라는 비판이 일었다.

또 '군필이 대북 굴종적인 것이 더 위험한 문제'라는 등의 질타가 쏟아지며 이 후보의 안보관이 도마에 올랐다.

이재명 "미필이 멸공 주장" 발언 도마에

이 후보는 지난 15일 강원도 인제의 한 카페에서 열린 군 전역자들과 '명심 토크콘서트'에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를 겨냥 "군대를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 선제공격 같은 것을 주장하고는 한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자신 역시 군 미필자임을 의식한 듯 "사실 나도 군대를 갔다 왔다"며 "사람들이 우습게 아는데, 내가 (대학교) 2학년 때 전방입소훈련을 양구로 가서 일주일 있었다. 나도 군대 갔다 온 사람이다. 안 가도 되는데 일부러 갔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이 후보의 인식에 싸늘한 반응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17일 젊은층이 주로 이용하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살펴본 결과, 네티즌들은 "더불어공산당 수준" "대한민국 정치인이라는 XX들이 멸공이라는 단어에 왜 이렇게 발작을 하는 것이냐" 등의 반응이 나왔다. 

"군대 안 간 사람이 멸공을 외치는 것도 정상, 군대 간 사람이 멸공을 외치는 것도 정상, 멸공이 불편한 사람은 공산주의자거나 중국인" "멸공은 사상 문제인데 군대 얘기가 왜 나오나" 등의 비판도 쏟아냈다.

특히 '군필'이 북한 또는 중국에 저자세인 것이 더 문제라는 취지의 지적도 일었다. 한 네티즌은 "그럼 군필 값도 못하는 민주당 출신 재앙이(는?"이라며 종전선언 추진 및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과거 발언 등을 나열했다.

"군대 갔다 온 대통령이 북한 옹호하는 것은 말이 되고?"

전준영 천안함생존자예비역전우회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패러디물도 꾸준히 화제다. 

이 게시글은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에 "군대도 안 갔다 온 사람이 멸공을 외치는 건 말이 안 되는 거잖아" "그럼 군대 갔다 온 대통령이 북한을 옹호하는 건 말이 되고?"라는 등 멸공 관련 대화 자막을 달아 만든 것이다.

이는 당초 드라마에서 "가진 구슬 다 걸고 한판 하자"는 오영수의 제안에 "그런 억지가 어딨냐. 말이 안 되는 거잖아"라고 이정재가 반박하자 오영수가 "그럼 자네가 날 속이고 내 구슬 가져간 건 말이 되고?"라고 응수하는 장면이다. 최근 이 장면은 다양한 상황에서 풍자물로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콘텐츠) 현상을 낳았다.

허정환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16일 논평에서 이 후보의 발언을 두고 "가벼운 안보관과 인성의 천박함"이라고 직격했다.

허 상근부대변인은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들은 국가안보에 대해 걱정을 하거나 견해를 피력해서도 안 된다는 식의 수많은 군 미필자를 무시하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며 "또 본인도 군대를 안 갔다 왔으면서 유체이탈식으로 본인은 제외하는 것도 이재명답지만, 굳이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라고 말하는 걸 보면 소년 시절 일기장에까지 '그X'이라는 욕설을 써댄 비뚤어진 인성의 이재명다움이 여실히 드러난다"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른 그러면서 "대통령후보인 사람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지나 있는 건지 안보관 자체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