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격의 일본 대지진 시뮬레이션… 피난민 90만 명, 20만 명 숨져

이와테현 동쪽 ‘일본해구’와 삿포로 동쪽 ‘치시마 해구’서 규모 9 이상 지진 발생 상정한겨울밤 대지진 발생 시 4만2000명 저체온증 사망 우려… 피난민 90만 명, 재산피해 31조 엔전문가 자문회의 “쓰나미 대피시설 정비, 피난훈련 반복 등으로 인명피해 80% 줄일 수 있어”

입력 2021-12-22 17:41 수정 2021-12-22 17:56

▲ 日내각부의 재해대책 지도. 열도 동북쪽에 일본해구와 치시마해구가 보인다. ⓒ日국토교통성 재해대책 홈페이지 캡쳐.

일본정부가 열도 동북쪽 해안에서 '마그니튜드 9' 이상의 대지진이 발생하는 상황을 시뮬레이션 한 결과 최대 19만9000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니혼게이자이·아사히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일본은 현재 수도권 직하지진과 함께 30년 내 치시마해구(千島海溝)에서 대규모 지진 가능성을 우려한다.

日내각부, 마그니튜드 9 이상 대지진 발생 시뮬레이션 결과 발표

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지난 21일 전문가 검토회의를 거친 대지진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이와테현부터 아오모리현, 홋카이도 일대까지 이어지는 지역에서 마그니튜드 규모 9 이상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최대 19만9000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특히 홋카이도의 태평양 연안에서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은 “이번 시뮬레이션은 2020년 4월 내각부가 일본해구(日本海溝)와 치시마해구를 진원지로 하는 마그니튜드 9 이상의 대지진이 발생, 이때 발생하는 쓰나미 피해까지 연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노유 사토시 일본 방재성장관은 이날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제부터 각 지자체 재정에 과도한 부담을 주지 않는 한도 내에서 방재 대책을 강화할 것”이라며 관련 법률 정비와 함께 중앙정부에서 지자체에 재정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겨울밤 지진 발생 시 최악의 인명피해 발생할 것”

일본정부가 발표한 내용은 국민들에게 충격을 줬다. 특히 한겨울 밤 일본해구에서 대지진이 발생할 경우 1도 8현에서 19만9000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인명피해가 가장 많은 곳은 홋카이도로 13만7000명이었다. 이어 아오모리현 4만 명 이상, 이와테현 1만 명 이상의 희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부분 지진의 직접적 피해보다 높이 30m 안팎의 쓰나미에 희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뮬레이션 결과 한겨울 밤에 지진이 발생하면 인명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쓰나미를 피해 높은 곳으로 피난하면 4만2000여 명이 저체온증으로 위험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고 추산했다. 특히 고령자나 거동이 불편한 환자 등 대피소 실내로 들어가기 어려운 사람은 개인적으로라도 저체온증 대책을 갖출 것을 권고했다.

피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대지진 직후 피난민은 90만 명 전후로 예상됐다. 1개월 후에도 여전히 55만 명가량이 피난생활을 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지진으로 부상자가 많이 생기겠지만 의료기관 또한 지진 피해로 제대로 치료해 주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대지진…건물 22만 채 소실, 철도 운행 중단, 정전 등 재산피해 31조 엔

▲ 2011년 3월 도호쿠 대지진 당시 미야기현 나토리 해안을 덮치는 쓰나미.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지진 발생 시 붕괴되거나 소실(消失)되는 건물은 22만 채 이상, 신칸센과 재래선 등 2800여 곳의 철도시설이 피해를 입어 마비되고, 태평양 연안 도로들도 대부분 침수 등 피해로 통행이 불가능해질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지진 발생 1주일 후에도 상수도 이용이 불가능한 사람은 23만8000여 명, 하수도 이용이 불가능한 사람은 294만5000여 명, 불통되는 전화 회선은 16만 회선, 정전 건수는 22만 건으로 추산했다. 지진 피해 지역에서는 상·하수도와 전기·가스 공급 중단은 물론 통신까지 불통된다는 뜻이다.

이로 인한 재산피해 규모는 31조 엔(약 324조9400억원) 이상으로 추산했다. 건물 및 사회기반시설 붕괴와 이를 정비하는 데 드는 비용이 25조3000억엔(약 264조3800억원), 인명피해로 인한 근로자 감소, 생산시설 파괴 등으로 인한 손해는 6조엔(약 62조7000억원)으로 추산했다.

건축물 내진설계 비율 80% 넘는 일본… “내진설계 더 강화하고 지진 대책 보완”

신문에 따르면, 일본해구 일대에서 향후 30년 이내에 대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거의 0%다. 반면 홋카이도와 가까운 치시마해구 일대에서는 같은 기간 내에 대지진이 발생할 확률은 30%나 된다. 치시마해구 일대에서는 300~400년마다 한 번씩 대지진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최근의 대지진은 에도시대(1600년대)로 알려졌다.

신문은 “시뮬레이션에서 나타난 인명피해는 2011년 3월 도호쿠대지진(당시 사망 및 행방불명 1만8000여 명)의 10배 이상”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유식자검토회(전문가자문회의)는 “기존의 쓰나미 대피용 건물과 시설을 정비하고, 쓰나미 피난로를 정비하는 한편 주민들을 대상으로 훈련을 꾸준히 실시해 조기 피난을 실현하면 인명피해를 최대 80%까지 감소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신문은 전했다.

2013년 말 기준 일본 주택 가운데 82% 이상, 다중이용건물의 85%에 내진설계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2025년까지 모든 건물에 내진설계가 적용되도록 한다는 계획을 진행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