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도쿄 직하지진 나면 동일본대지진 18배 손실"

입력 2013-11-21 15:57 수정 2013-11-21 19:24

(도쿄=연합뉴스)  일본 도쿄도에서 규모 7.3의 직하(直下) 지진이 발생하면 피해액이 300조 엔(약 3천177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앙방재회의 전문위원으로 근무하는 가와다 요시아키(河田惠昭) 간사이(關西)대 교수가 20일 도쿄도(東京都)에서 열린 '21세기 문명심포지엄'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기존에 일본 정부가 추정한 피해액의 약 3배이며 2011년 3월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의 약 18배에 해당한다.

일본 정부는 난카이(南海)해구 대지진이 발생하면 220조 엔의 피해가 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이보다 위력이 크다.

가와다 교수가 피해액 산정의 바탕으로 삼은 것은 30년 이내에 발생할 확률이 70% 정도인 규모 7의 지진 가운데 가장 큰 피해를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도쿄만 북부지진'이다.

이 지진이 발생하면 최대 진도는 7이고 사망자가 4만8천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수도권에 자본금 10억 엔 이상의 대기업 3분의 2가 있고 주요 국가 기관이 밀집한 점 등을 고려하면 일본은 정치·경제의 핵심 기능을 상실할 것으로 보인다.

또 가나가와(神奈川)현 사가미(相模)만에서 지바(千葉)현 앞바다의 플레이트 경계에서 규모 8.5를 넘는 사가미 해구 지진이 발생하는 경우는 피해액이 280조∼420조 엔에 달하고 12만5천명이 사망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따라 중앙방재회의는 200∼400년에 한 번꼴로 사가미 해구를 따라 발생하는 규모 8 수준의 지진까지 반영하도록 피해 규모 추산 기준을 변경할 계획이다.

규모 9.0의 동일본대지진을 겪고 나서 발생 빈도가 낮은 지진까지 기준에 포함하도록 대상이 확대된 것이다.

현재 중앙방재회의가 보유한 시나리오는 2004년에 정리한 것으로 발생 빈도가 높은 규모 7 정도의 지진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