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회서 대장동게이트 모의재판 열린다… 국민 배심원 모집

대장동부패수익환수국민운동본부 주최로 오는 14일 개최

입력 2021-12-08 17:44 | 수정 2021-12-08 18:17

▲ 대장동 아파트. ⓒ정상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오는 14일 국회에서 대장동게이트 국민법정이 열린다. 

대장동부패수익환수국민운동본부는 8일 "대장동 게이트를 심판할 '국민배심원'으로 참여하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대장동부패수익환수국민운동본부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 참여했던 장기표 대표가 상임대표로 있다. 

대장동 게이트 국민법정은 오는 14일 오전 11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모의법정 형식으로 진행된다. 법조인들이 모여 검사·변호사·판사로 역할을 나눠 모의재판이 진행된다. 

특히 국민배심원이 핵심이다. 자발적 참여로 이뤄지는 국민배심원의 판결을 통해 국민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어떻게 판단하는지 진단하겠다는 취지다. 

행사 관계자는 "국민운동적 차원에서 진행되는 행사"라며 "모의법정을 통해 국민들이 대장동 게이트에 어떤 형량을 책정하시는지 알아보려는 취지"라고 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北, 주민번호 수십만 개로 커뮤니티 가입… '광우병' 이후, 본격 여론공작" 北 정찰총국 전 대좌, 충격 증언

"北, 주민번호 수십만 개로 커뮤니티 가입… '광우병' 이후, 본격 여론공작" 北 정찰총국 전 대좌, 충격 증언

“북한 간첩들이 남한의 주요기관은 물론이고 각계각층에도 문어발처럼 뻗어 있다”고 북한 정찰총국 대좌(대령과 준장 사이 계급) 출신 귀순자가 밝혔다. 이 귀순자는 “사이버 여론조작의 대명사인 ‘드루킹’도 원조는 북한”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간첩 가장 발붙이기 쉬운 곳은..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