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동참해야"… 한변·올인모 기자회견

한변·올인모, 7일 국회 앞 기자회견… "중국에 올림픽 개최국 영예 주는 건 인권유린 정당화"

입력 2021-12-08 15:24 | 수정 2021-12-08 16:58

▲ 한변과 올인모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한변 제공

'한반도인권과통일을위한변호사모임'(한변)과 '올바른북한인권법을위한시민모임'(올인모) 등 우파 성향 시민단체들이 베이징동계올림픽을 대상으로 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변과 올인모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이 6일(현지시각)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 보이콧을 공식화했다. 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도 동조할 가능성이 크고 일본도 동참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라며 "정부도 베이징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미국 이어 영국·호주·캐나다 등도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가능성"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계인권선언 73주년을 맞이해 김태훈 한변 명예회장, 김석우 북한인권시민연합 이사장, 국민의힘 주호영·조태용·지성호 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이용우 전 대법관, 손광주 전 하나재단 이사장, 북한인권운동가 인지연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 단체는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는 지난 6월10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유엔에 수사를 촉구하며 신장 지역의 인권 유린은 인류의 양심에 충격을 주는 일이라고 했다"며 "중국은 그밖에도 수많은 인권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티베트와 홍콩을 반민주적으로 억압하고 있고, 자유를 찾아 북한을 탈출한 북한 주민을 계속 강제 북송하고 있다"며 "심각한 인권 유린국에 올림픽이라는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 개최국이라는 영예를 안겨 주는 것은 그 인권 유린을 정당화하는 결과가 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사회와 함께 '패권국가' 자리 잡으려는 중국 막아야"

이들은 "국제사회는 1936년 베를린올림픽 참가로 히틀러 선전에 이용됐던 전례를 반성하고 1980년 모스크바올림픽을 보이콧한 바 있다"면서 "우리 정부도 국제사회와 함께 베이징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패권국가'로 자리 잡으려는 중국의 기도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변 등은 이날 문재인정부를 향해 "북한인권법 제정 5년이 넘도록 북한인권재단을 구성하지 않는 등 북한인권법을 사문화시키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반인권적, 위헌적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조속히 정상 집행해야 한다"고 주문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