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여론조사]文지지율, “못한다” 60.9% vs “잘한다” 35.6%…전연령 부정평가

2030 청년층 60%, 6070 노년층 70% 이상 文 부정평가…호남·강원·제주만 “잘 한다” 더 많아

입력 2021-11-28 14:38 | 수정 2021-11-28 14:38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30%대 후반에서 고착화되는 모양새다. 지난 9월 마지막 주 37.2%로 떨어진 이래 두 달이 넘도록 35% 전후의 박스권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 소위 ‘문빠’로 불리는 극렬 지지층만이 문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한다는 뜻으로 보여진다.

文국정수행 부정평가 60.9% vs 긍정평가 35.6%

여론조사업체 PNR(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뉴데일리와 시사경남 의뢰로 지난 26~27일 이틀 동안 전국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37.2%)보다 1.6%p 떨어진 35.6%로 집계됐다. “매우 잘함”은 지난주 22.0%에서 20.0%로, “잘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15.6%에서 15.25%로 떨어졌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번 조사(59.8%)보다 1.1%p 높은 60.9%를 기록했다. “매우 잘못한다”는 응답은 43.0%로 지난번 조사(45.9%)보다 줄었지만, “잘못하는 편”은 17.9%로 지난번 조사(13.9%)에 비해 4.0%p 늘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0%였다.

호남지역 文대통령 부정평가 45.8%…긍정평가 49.2%와 불과 3.4%p 차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제주·강원(61.1%)이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전남북(49.2%), 서울(44.3%) 순이었다. 부정평가의 경우 대구·경북(76.9%)이 가장 높았고, 이어 부산·울산·경남(71.5%), 경기·인천(64.1%), 대전·세종·충남북(59.9%) 순이었다. 서울도 부정평가가 53.0%로 문 대통령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이 과반 이상이었다.

지난번 조사와 비교하면 경기·인천 지역, 영남과 호남지역에서는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더 늘어났다. 특히 호남지역에서의 부정평가는 지난주(42.3%)에 비해 3.5%p가 증가했다. 반면 서울에서는 9.7%p, 대전·세종·충청에서는 1.2%p 가량 부정평가 응답이 줄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 34.5%, 여성 36.8%가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64.1%의 남성과 57.7%의 여성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20대~70대 이상까지 전 연령서 부정평가 과반 이상…40대도 부정평가 더 많아

연령대 별로 살펴보면, 전 연령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이 더 많았다. 긍정평가가 가장 높은 연령대는 40대였지만 46.0%로 과반을 넘지 못했다. 이어 50대 42.3%, 30대 36.2%, 20대 33.6%였다. 60대는 24.3%, 70대 이상은 27.2%만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정평가는 60대(71.8%)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70대 이상(68.1%), 30대(63.8%), 20대(60.9%), 50대(55.7%), 40대(49.4%) 순이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지지층의 부정평가는 각각 94.6%, 85.3%에 달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지지층의 긍정평가는 각각 79.9%, 79.4%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자동응답 전화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휴대전화 RDD(무작위 추출) 90%, 유선전화 RDD 10% 비율로 조사했다. 최종 응답률은 5.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 완료 후 지난 10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값을 부여(림 가중: 성·연령·지역 중 하나를 기준으로 가중을 준 뒤 다른 할당 변수를 반복해서 가중하는 형태)했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