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적자국채 104조인데, 초과세수 19조… 이것도 이상한데, 이 19조를 '이재명 공약'에 쓴다고?

윤석열 "혈세를 '대선자금'으로 쓰겠다는 발상… 초과세수는 '소상공인'에 쓰는 게 맞다""집권여당이 잘못된 재정운용 반성은커녕 기재부 강박… 국민 혈세를 쌈짓돈으로 아나"기재부 "초과 세수는 올해 중 소상공인 지원, 나머지는 잉여금으로 이월" 與 선거지원 반대

입력 2021-11-18 12:23 | 수정 2021-11-18 15:03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뉴데일리DB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이 초과세수 19조원을 '이재명표 3종 패키지(일상회복 방역지원금, 지역화폐, 소상공인 손실보상)' 예산에 반영하려 기획재정부를 압박하는 것을 두고 "혈세를 '대선자금'으로 쓰겠다는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1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올해 2차 추경경정예산 대비 초과세수가 약 19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그런데 금년도에도 적자국채를 104조원이나 발행하는 상태에서 '초과'세수라는 말이 어울리지도 않지만 이 초과세수 19조를 쌈짓돈처럼 대선자금으로 쓰려는 민주당의 모습은 더욱 안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초과세수는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 국민들이 낸 혈세다. 그 혈세를 '대선자금'으로 쓰겠다는 발상에 어이가 없다"며 "초과세수는 기재부의 주장대로 '소상공인 손실보상과,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업종'에 대해 지원하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기재부에 대한 민주당의 정치적 압박이다. 압박의 모양새가 거의 맡겨둔 돈 내놓으라는 식"이라고 꼬집은 윤 후보는 "막중한 책임이 있는 집권여당이 잘못된 재정 운용에 반성하고 사과하기는커녕 기재부를 강박하며 국민 혈세를 주머니 속 쌈짓돈으로 여겨도 되는 것인지 묻고 싶다. 정부 금고를 집권여당의 현금지급기로 생각하는 거냐"고 질타했다. 

윤 후보는 "기재부의 부정확한 세수 예측은 잘못된 일이지만, 이번 일을 빌미 삼아 기재부를 국정조사 운운하며 겁박하고 결국 이재명 후보의 '대선 공약'을 관철시키겠다는 민주당은 더 이상 공당일 수 없다"며 "이런 식이라면 민주당은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예상치 못한 초과세수라지만 19조는 '공돈'이 아니다. 적재적소 필요에 맞게 써야 하고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한 윤 후보는 "하지만 지금 민주당은 노골적으로 국민 혈세를 자기 당 대선자금으로 쓰겠다는 것 아닌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YTN과 인터뷰에서 '세수 초과분 차이가 크다. 의도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의도가 있었다면 국정조사라도 해야 될 사안이 아닌가 싶다"며 기재부를 압박했다. 

기재부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고 초과세수 19조원의 사용처와 관련 "추가적 초과세수는 최대한 올해 중 소상공인 손실보상 및 손실보상 제외 업종에 대한 맞춤형 지원대책 등에 활용하고, 나머지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내년 세계잉여금으로 넘어가게 된다"며 '이재명표 3종 패키지' 예산에 반대한다는 견해를 분명히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