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與 '3차 경선' 결과 발표 다음날…檢, '대장동 핵심' 김만배 소환

유동규에 5억원 상당 뇌물 혐의…유씨에 700억 배당 약속 의혹도김만배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 언론보도 나와

입력 2021-10-09 14:24 | 수정 2021-10-09 15:14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용산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는 11일 의혹 핵심 인물인 김만배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최근 김씨에게 11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 받을 것을 통보했다.

대장동 사업 민간사업자 화천대유 대주주이자 관계사 천화동인 1호의 소유주인 김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SDC) 기획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사업 참여 등 특혜를 대가로 5억원 상당의 뇌물을 지급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원의 배당을 약속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씨는 화천대유에서 장기대여금 473억원을 가져가 정관계 등 로비 목적으로 사용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이 중 100억원은 대장동 아파트 분양대행업체 대표인 이모씨에게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김씨와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나눈 대화가 녹음된 녹취 파일에는 전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 의원에게 20억원이 들어갔다는 발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대화 녹취 파일에는 천화동인 1호 배당금(1280억원)에 대해 김씨가 "그 절반은 '그분' 것이다. 너의도 잘 알고 있지 않느냐"는 취지의 내용도 있다고 동아일보가 9일 보도했다.

2019~2020년경 위례신도시 개발 민간사업자인 정재창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네진 '3억 원 뇌물 사진'을 보여주며 150억원을 요구하자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런말을 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지난해 6~7월 권순일 당시 대법관을 수차례 만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의 상고심 문제를 논의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권 전 대법관은 퇴임 후 화천대유 고문을 맡아 월 1500만원 상당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 조사를 앞두고 관련자들에 대한 기초 조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8일 오후 김씨 동생이자 화천대유 이사인 김석배씨를 소환해 화천대유가 대장동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경위, 로비 정황 등을 조사 했다. 

또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지난 2014년 10월 만든 전략사업실에서 실장으로 근무한 김민걸 회계사에 대한 조사에도 나섰다. 김 회계사는 정 회계사와 같은 회계법인에서 근무한 이력이 있어 화천대유 측이 SDC에 심어 둔 인물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김 회계사를 상대로 입사 배경과 대장동 사업 추진 당시 공모 지침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은 경위 등을 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날 SDC 개발1팀에서 근무한 이모 파트장도 조사했다. 검찰은 이 파트장에게 화천대유와 SDC 간 사업 협약 당시 검토 의견서에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었다가 7시간 만에 삭제한 이유 등을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 6일 천화동인 4호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서 남 변호사가 김씨로부터 수표 4억원을 받아 사무실 운영 자금 등으로 썼다는 내역이 기재된 회계 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수표 4억원은 김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넨 뇌물이라는 의혹도 제기된다. 앞서 검찰이 유 전 본부장을 구속하면서 청구한 구속영장에는 뇌물 수수 액수로 '8억원'이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5억원은 김씨로부터 받은 것으로 파악됐는데, 이중 1억원은 현금, 4억원은 수표로 전달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김씨 측은 "유 전 본부장에게 5억원을 제공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김씨에 대한 소환조사가 이뤄지기 전날인 10일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경선과 함께 3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이 지사가 과반 득표를 유지하면 결선투표 없이 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최종 확정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시연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