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장동 부패' 권익위가 신고했는데… 분당경찰서, 석달 만에 수사 접었다

5월20일 분당서에 사건 배당… 분당 지능범죄수사대 "혐의점 없다" 8월20일 결론야당에 "대장동사건 관련, 경찰 간부가 충성 맹세한 뒤 뭉갰다"는 제보도 접수돼

입력 2021-10-06 11:40 | 수정 2021-10-06 17:48

▲ 대장동 게이트가 확대되고 있는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동 일대에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검찰은 대규모 수사팀을 꾸리고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에 본격 돌입했다. ⓒ경기 성남=강민석 기자

지난 5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부패 신고사건을 의뢰받은 경찰이 불과 석 달 만에 내사를 종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청은 6일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지난 5월20일 권익위로부터 대장동 개발 부패사건을 의뢰받아 관할인 경기도 분당경찰서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당시 권익위가 의뢰한 사건은 대장동 토지 소유주가 주소지 허위 기재로 부당한 이득을 얻었다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사건을 접수한 분당경찰서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8월20일 "주소지 기재 경위가 확인되는 등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결론지었다.

김도읍의원실에 따르면 경찰은 "권익위로부터 넘겨받은 내사자료를 제공할 수 없다"며 "권익위에서 수사의뢰한 사건은 대장동 개발 특혜와는 무관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4월 금융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 씨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 등의 금융거래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이 발견됐다는 통보를 받고도 5개월가량 김씨를 소환조사하지 않아 사건을 고의로 지연시켰다는 의혹을 샀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분당경찰서가 내사종결한 대장동 토지 보상 관련 사건과 관련해 "경찰 간부가 충성 맹세한 뒤 뭉갰다"는 제보도 야당에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