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51.9% "이재명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심된다"

데일리안·공정 여론조사 결과…"모범적 공익 사업" 응답은 24.1%

입력 2021-09-21 13:18 | 수정 2021-09-21 13:19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오후 전남 함평군 천지전통시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손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캠프)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5년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 국민 절반 이상이 특혜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는 여론조사가 발표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2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 진행했던 대장동 개발 사업이 특혜 의혹 사업이었다는 주장과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주장 가운데 어느 쪽에 더 공감하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51.9%가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답했다.

반면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답변은 24.1%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4.0%였다.

지역별로는 대장동 개발 사업에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응답은 서울이 56.8%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구·경북(56.5%), 대전·세종·충남·충북(56.3%), 부산·울산·경남(51.5%), 강원·제주(50.1%) 등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경기·인천이 28.4%로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특혜가 의심된다'는 응답은 30대에서 62.9%로 가장 많았다. 20대와 60대 이상에서도 각각 54.8%, 53.8%가 특혜가 의심된다고 답했다. 반면, 40대의 41.4%는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고 답했다.

정치적 성향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49.8%가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고 답했다. 이들 중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는 응답은 27.1%였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77.0%가 '특혜가 의심된다'고 답했으며,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4.9%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양일간 전국 성인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3.1%로 최종 1005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