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북전단에 발끈한 김여정 "남조선당국 책임… 상응행동 검토"

김여정 노동신문 담화서 "심각한 도발로 간주"… 탈북단체, 지난달 전단 50만장 살포 주장

입력 2021-05-02 13:50 수정 2021-05-02 13:56

▲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뉴시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최근 탈북민 단체가 대북 전단을 살포한데 반발하며 "남조선 당국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2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우리도 이제는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며 "남쪽에서 벌어지는 쓰레기들의 준동을 우리 국가에 대한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면서 그에 상응한 행동을 검토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25~29일 사이 비무장지대(DMZ)와 인접한 경기·강원 일대에서 2차에 걸쳐 대북전단 50만장,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5000장을 10개의 대형 애드벌룬을 이용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대북전단금지법(남북관계발전법 개정 법률) 시행 이후 북한으로 전단을 날려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불쾌감 감출 수 없어… 이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김 부부장은 "매우 불쾌한 행위", "용납 못 할 도발", "탈북자 놈들의 무분별한 망동" 등이라 표현하며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얼마전 남조선에서 탈북자 쓰레기들이 또다시 기어다니며 반공화국삐라를 살포하는 용납 못할 도발행위를 감행했다"고 강력 반발했다.

우리 정부를 향해서도 "그럼에도 남조선당국은 탈북자놈들의 무분별한 망동을 또다시 방치해두고 저지하지 않았다"며 "우리가 어떤 결심과 행동을 하든 그로 인한 후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더러운 쓰레기들에 대한 통제를 바로 하지 않은 남조선 당국이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부부장은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쓰레기 같은 것들의 망동을 묵인한 남조선 당국의 그릇된 처사가 북남관계에 미칠 후과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부터 우리 정부에 대북전단 살포 저지를 강하게 요구해왔다. 우리 정부와 여당은 지난해 6월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자 '대북전단금지법'까지 만들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대북전단금지법'은 지난 3월 30일부터 시행됐으며 DMZ 일대에서 전단 살포, 대북 확성기 방송 등 남북합의서 위반 행위를 할 경우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