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은 친북·친중적"… 일본 "G7에 한국 참가 반대”

교도통신 “일본 정부, 미국 측에 의사 전달”… 미국 “최종 결정은 트럼프에 달렸다”

입력 2020-06-29 12:46 수정 2020-06-29 14:45

▲ 2019년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뉴시스 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 정부가 “한국도 초청하자”는 미국의 G7 확대 구상에 반대 의견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한국의 친북·친중적 태도를 반대 이유로 밝혔지만, 속내는 아시아 유일의 G7 참가국이라는 외교적 우위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표명한, 선진 7개국 정상회의(G7 정상회의) 확대 구상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한국의 참가를 반대했다”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통신은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는 이미 G7 정상회의 확대 환영 의사를 밝혔다”며 “한국 측의 반발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중국과 북한을 대상으로 한 한국 정부의 자세가 G7 국가들의 기존 방침과 다르다”는 것이 일본이 한국의 G7 참가에 반대한 이유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한국의 친북·친중적 태도가 문제라는 것이 일본 고위관계자의 설명이었다.

“(한국의 G7 정상회의 참가에 반대한) 일본 측의 행동은 아시아 유일의 G7 참가국이라는 외교적 우위를 지키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의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고 지적한 통신은 “역사문제로 인한 한일 간 대립이 더욱 냉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은 한국이 G7 정상회의에 ‘아웃리치(의장국이 회원국 이외의 나라를 초청해 참관할 수 있도록 하는 것)’ 형태로 참석하는 데는 반대하지 않았다. “한편 미국 측은 ‘최종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달렸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의 영자신문 ‘재팬타임스’는 이와 관련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도 지난 23일 NHK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확대) 의견에 반대의 뜻을 밝힌 바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일본은 한국의 참가를 반대하는 반면 캐나다를 비롯한 다른 G7 국가들은 러시아의 참가를 반대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30일, “G7 정상회의는 구시대적이다. 이제 쓸모없게 됐다”며 “G7에 한국·호주·인도·러시아를 포함하는 새로운 체제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6월2일에는 자이르 보우소나르 브라질 대통령과 통화하고 브라질까지 참가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