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필터마스크 꼼수' 24일 드러나자… 文, 25일 '면마스크' 급변경

25일 기업 시찰 때 일반 마스크 착용… '필터 끼워 넣은 면마스크' 논란 의식한 듯

입력 2020-03-25 17:04 수정 2020-03-25 17:39

▲ 지난 19일 '청와대 1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25일 송파구 씨젠에서 열린 '코로나19 진단시약 긴급사용 승인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에 참석한 문 대통령. ⓒ연합뉴스

노란색이던 문재인 대통령의 마스크가 25일 흰색으로 바뀌었다. 문 대통령의 노란 면마스크를 두고 '안에 필터가 끼워졌다'고 문제제기한 본지 보도가 나온 뒤 마스크를 바꾼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진단 키트 업체 (주)씨젠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을 포함한 수행 참모진은 모두 흰색 일반 면마스크를 착용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난 17일 문 대통령의 노란 마스크와 관련 "대전 마을공동체 활동가들이 만든 것으로 취약계층 등에 전달되는 마스크"라며 "이 마스크가 대통령에게 전달돼 (대통령이) 고마운 마음에 착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착용한 면마스크 안에는 일반 면마스크와 달리 바이러스를 거르는 별도의 필터가 부착됐던 것으로 본지 취재 결과 확인돼 파장이 일었다. 관련기사: <[단독] 文대통령의 '면마스크 꼼수'… 안에 필터가 들어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동행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식약처는 지금 마스크 공적판매를 위해서도 많은 고생을 하고 있는데, 지금 매주 1인당 2매 공급하고 있는 것을 조만간 3매, 4매 이렇게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우리 학생들 개학 시기도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