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미국 “해리스 대사, 트럼프 대리인이라는 점 기억해야”

미 국무부 “모든 남북협력사업 한미 워킹그룹서 협의…대북제재도 준수해야”

입력 2020-01-20 11:10 수정 2020-01-20 16:27

▲ 2017년 11월 인도 태평양 사령부를 찾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해리 해리스 당시 사령관. ⓒ폭스뉴스 관련보도 화면캡쳐.

“어떤 남북협력사업도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발언이 사실상 미국 정부의 공식 견해라고 미 국무부가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를 향해 “조선총독” “내정간섭” 운운하던 여당과 청와대는 머쓱하게 됐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20일 “미국은 남북협력을 지지하지만, 남북협력이 반드시 (북한) 비핵화의 진전과 보조를 맞춰 진행되도록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조율하고 논의한다”는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워킹그룹에 참여한 한국 측 관계자들 또한 (북한) 비핵화에 맞춰 남북협력을 진행해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국무부의 답변은 해리스 대사의 최근 발언이 국무부의 방침에 따른 것이냐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면서 “남북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이는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미국과 협의해야 할 사안이라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미 국무부는 “해리스 대사는 한국에서 미국 대통령을 대변하는 사람”이라며 “우리(국무부)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국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대변하기 위해 노력하는 해리스 대사를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해리스 대사를 포함한 그 누구도, 특히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주권에 의문을 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신년기자회견에서 대북관광사업을 강행하려는 문재인 정부에 “문 대통령의 (대북) 낙관론도 좋지만, 남북협력 문제는 미국과 협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송영길 의원은 “조선총독이냐”, 설훈 의원은 “내정간섭”이라며 맹비난했다. 청와대도 나서서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방송은 “해리스 대사의 말은 신중하지 못한 말이 아니라 미국 정부의 공식 견해라는 것을 미 국무부가 시사한 것”이라며 “국무부는 대북제재 준수를 거듭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