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위원장 구속에… 민노총 "받은 것 두배로 돌려주겠다"

민노총, 7월 3일 총파업서 실력행사 예고... "경찰, 법치훼손에 무관용 원칙 고수해야"

입력 2019-06-23 15:49 | 수정 2019-06-23 16:10

▲ 지난 21일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된 김명환(5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민주노총은 김 위원장의 구속 후에도 여전히 불법 집회에 대한 반성 없이 "받은 것의 두배로 돌려주겠다"고 위협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정상윤 기자

국회 앞 불법 시위 주도 혐의로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위원장이 21일 구속되자, 민노총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민노총은 "받은 것의 두배로 둘려주겠다"며 정부를 상대로 '협박성' 발언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

23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노총은 22일 오후 7시께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문재인 정부 노동 탄압 규탄’ 집회를 열고 정부를 상대로 전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이 구속된 지 하루 만에 대정부 선전포고를 한 셈이다.

앞서 김선일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1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위원장은 3월 27일과 4월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고 경찰의 뺨을 때리며 경찰 방패를 빼앗는 등의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민노총, 김명환 구속 하루 만에 대정부 투쟁 방침

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을 맡은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은 '대정부 투쟁'을 선포하면서 "우리가 받은 대로 갚으면 안 된다"며 "받은 것에 두 배 이상을 갚아 '민주노총을 건드리면 큰일 나겠구나'를 느낄 수준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우리는 구속된 이들을 구출하는 게 목표가 아니다"며 "잘못된 문재인 정권의 노동 탄압을 분쇄하는 게 목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민노총은 다음 달 3일로 예정된 총파업에서 투쟁 수위를 높이겠다며 본격적 실력행사에 나설 뜻도 내비쳤다.

민노총의 대정부 투쟁 선포로 일각에선 민노총과 공권력 간의 물리적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이 민노총의 불법행위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정부는 법치 훼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며 “정부는 (김 위원장의 구속이) 보여주기식 시늉으로만 끝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