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인 2명 불법 대북송금… 韓정부 관련 정보 안 줘”

NHK,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인용보도… 홍콩에 설립한 업체로 대북송금 중개

입력 2019-01-21 11:36 | 수정 2019-01-21 18:26

▲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불법 대북송금 혐의로 한국 남성 2명을 조사 중이라고 日NHK가 보도했다. 한국 남성 중 1명이 홍콩에 설립한 업체의 러시아 지사장은 북한대사관을 주소지로 신고했다고 한다. ⓒ日NHK 관련보도 화면캡쳐.

한국인 남성 2명이 북한에 불법송금한 의혹이 있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들이 조사 중이라고 일본 <NHK>가 19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로부터 관련자들의 자료 제공 요청을 받았지만 아직 답신을 보내지 않았다고 한다.

<NHK>는 “대북제재 시행 현황을 파악 중인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들이 대북송금 의혹이 있는 한국 국적 남성 2명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NHK>에 따르면 이 가운데 53세 남성은 홍콩에 설립한 업체를 이용해 북한 외화벌이 기관이 해외에서 본국으로 송금하는 것을 도와준 흔적이 있다. 이 홍콩 업체는 러시아에도 지사가 있는데, 지사장의 주소가 駐러시아 북한대사관으로 드러났다.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은 해당 남성의 정보를 한국 정부에 요청했지만, 한국 측은 아직 답변을 보내지 않았다고 한다. <NHK>는 하지만 유엔 대북제재위가 언제 한국 정부에 관련 정보를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NHK>는 “한국 정부는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농약을 보내는 등 대북제재 위반으로 의심되는 사례를 잇따라 저지르고 있다”는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의 말도 덧붙였다.

한국 국적 남성이 홍콩에 회사를 설립한 뒤 대북송금을 중개해준 것이 사실로 드러났음에도 한국 정부가 “문제없다”고 결론내릴 경우 유엔 안보리는 물론 미국·일본·호주·EU 등도 북한 비핵화 문제에서 한국과 협력관계를 재고할 가능성이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