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광장 퀴어축제 또 온다...'충격적 성문화' 혼란 예고

[D-1] 동성애 찬반 논란 재점화, 종교·시민단체 반대집회 개최 '충돌 조짐'

입력 2017-07-13 10:57 수정 2017-07-14 14:55

 

 

▲ 2016 퀴어축제 현장.ⓒ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서울 한복판에서 열리는 '제18회 퀴어문화축제'를 앞두고 동성애(同性愛) 찬반 논란이 재점화하고 있다.

장소는 또 다시 서울시청 앞 광장이다. 이번 동성애 퀴어축제는 "나중은 없다, 지금 우리가 바꾼다"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14일 개막식을 시작해 15일 오전 각종 단체의 부스행사와 오후 퍼레이드를 이어갈 예정이다.

국내에서 진행되는 동성애 행사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서울시는 현재 3년 연속 퀴어축제의 서울 광장 사용을 허가하고 있다.

문제는 시민들의 반발이다. '퀴어축제의 상징'과도 같은 자극적인 노출과 혐오스러운 분장으로 인해 민원이 해마다 쏟아지고 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종교단체와 시민단체들은 벌써부터 맞불 집회를 예고한 상황이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는 15일 서울광장 인근 대한문 앞에서 5만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서울시장은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혐오감을 주는 행사가 진행될 경우 광장사용을 중단시킬 수 있다'는 <서울광장 이용에 관한 서울시조례>를 근거로 퀴어축제를 허가한 서울시와 퀴어축제조직위를 강력 규탄한다는 방침이다.

동성애문제대책위는 지난달 15일 서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를 상대로 퀴어축제 광장사용 승인을 즉각 취소할 것을 요구하는 민원을 접수했지만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한국교회동성애대책협의회 역시 6일 시청 앞 기자회견을 열고 "몇년 전 박원순 시장은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임원들과의 만남에서 자신은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으며 서울광장의 동성애축제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그러나 보란듯이 축제를 승인함으로 성직자들을 우롱하는 행위를 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 2016 퀴어축제 현장.ⓒ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박원순 시장은 2015년 12월, 서울시민인권헌장에 삽입된 친(親)동성애적 조항으로 인해 기독교계와 갈등을 빚자 "동성애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다. 하지만 말 뿐이었다. 박원순 시장은 3년 연속 동성애자들의 서울광장 사용을 허가함으로써 종교계와 시민단체의 거센 반발에 직면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축제 때도 "성인용 장난감 등 시민의 거부감이 많아 영리목적으로 물품판매행위를 금한다"고 통지했으나 실질적 제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일부 부스에서 버젓이 성적 물품들을 판매해 거센 논란이 일었다.

이번 퀴어축제와 관련해 바른사회시민회의 박주희 사회실장은 "우리 사회 풍습 등 규범을 봤을 때 공공기관이 동성애 지지를 표시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는 시민들이 다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를 비롯한 개신교단체는 지난 10일 프레스센터에서 '동성애와 에이즈 확산 예방을 위한 국제포럼'을 열고 "(박원순 시장이) 소수자의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절대 다수인 서울시민과 국민의 권리를 외면했다"고 성토했다.

종교계 등의 극렬한 반발을 불러왔던 퀴어축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2만 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도심 집회로 이어질 전망이라, 찬반 양측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2일 한국갤럽이 내놓은 '동성결혼, 동성애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여전히 국민 10명 중 6명이 동성결혼 합법화에 반대하는 인식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