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애국세력이냐, 반(反) 국가세력이냐

입력 2017-04-10 10:36 수정 2017-04-10 11:28

제19대 대통령선거가 이제 한 달 남짓 남았다. 이번 대선은 역대 대선과 달리 특별한 의미가 부여되고 있다. 헌정(憲政) 사상 처음으로 일어난 대통령 탄핵으로 치러지는 조기대선인 것은 물론이고, 여느 때처럼 여. 야간 대결도 아니기 때문이다. 그것은 국가를 보전하려는 애국세력인 우익과, 반(反) 국가세력인 좌익간의 대결이라는 점이다.

애국세력은 이번 대결에서 지면 영원히 멸망하지만, 반(反) 국가세력은 패배해도 지하로 숨어들어 권토중래(捲土重來)할 힘과 조직을 기를 것이다. 따라서 이번 대선은 우익진영과 좌익진영의 절체절명의 싸움이다. 그런데 이번 대선에서 우익세력은 ‘대한민국’을 내세우지만 좌익세력은 ‘민족’과 ‘민주’를 내세우고 있다.

사실 ‘민족’을 내세우는 좌익은 공산주의자들과 똑같이 “외세에 굴종하지 말고 우리민족끼리 통일하자”고 한다. 그래서 그들은 2000년 6월 15일 김대중-김정일 간에 합의한 반(反) 헌법적 6.15 선언(연방제 통일)과 이를 추인한 2004년 10월4일의 노무현-김정일 간의 합의를 실천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소위 전시작전통제권을 환수하고, 한미연합사령부를 해체하여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자 한다. 당연히 그들은 북한 핵미사일에 대비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국 내 배치를 반대한다. 또한 북한을 자극한다는 국가보안법도 없애고, 해산된 통진당도 부활시키려 한다. 이것들은 모두 지난 번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한 젊은이들이 환호하는 내용들이기도 하다.

‘민주’라는 것도 혹세무민(惑世誣民)하는 달콤한 말이다. 정작 민주주의를 시행하는 나라나 개인은 ‘민주’를 내세우지 않는다. 반(反) 민주적인 사람일수록 그리고 나라일수록 ‘민주’를 덧씌워 사람들을 속인다. 예컨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나 민주라는 이름을 당명에 잘 붙이는 한국의 정당들이 그들이다. 그들은 반(反) 민주적이며, 반(反) 인민, 반(反)인권을 실천하고 있거나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그런 사람들을 대표하는 위인이 두 명씩이나 소속정당의 경선을 통해 대한민국의 제19대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 그들은 사드의 배치를 반대하고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고 국가보안법도 폐기하겠다고 한다. 당선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갰다고 하고, 중국과도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겠다고 공언한다. 공산당을 경험하지 못한 세대일수록 저들의 감언이설에 더 쉽게 혹하기 쉽다.

대한민국은 이제 애국세력이냐, 아니면 반(反)국가세력이냐를 놓고 선택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

솔직히 말해서 선택의 여지는 별로 없다. 좌익세력을 대통령으로 선택한다면 그것은 그날로 ‘죽음의 길’이다. 그러므로 촛불집회를 주동한 ‘좌익노조’나 박근혜 대통령을 억지로 죄를 씌워 감옥에 보내는데 앞장 선 ‘반역 국회’, ‘정치 검찰’, ‘탄핵 헌재’, ‘선동 언론’ 등은 좌익분자가 대통령이 되었을 때 나라의 운명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봐야할 것이다.

그럴 경우 새 정부는 우선 미국에 대고 사드 배치 철거를 요청할 것이다. 그러면 미국은 흔쾌히 동의하고 북의 미사일을 방어할 수 없다는 이유로 곧 이어 미군도 철수할 것이다. 한미  연합사는 해체되고 작전권도 돌려줄 것이다. 1954년 이래 63년 동안 대한민국의 생존과 안보와 경제를 지켜주고 발전시켜준 한미동맹도 파기될 것이다.

경제적으로 보면 한국에 투자했던 외국자본은 일제히 철수할 것이다. 우리나라 GDP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삼성 등 재벌기업들은 얼마 안가서 맥없이 주저앉을 것이다.

재벌해체를 주장해온 집권 좌익 정부와 그 동조자들은 쾌재를 부를 것이다. 외국자본이 썰물처럼 사라진 뒤 모든 크고 작은 마트의 진열대는 텅텅 비게 될 것이다. 매점매석 현상이 사방에서 일어나 시장마다 아비규환이다. 거리의 상점들도 철시해 일제히 문을 닫고, 거리는 차들의 왕래가 없어 한산하고 주유소는 기름이 없어 문을 닫을 것이다.

인천 등 국제공항만 북적댄다. 한국을 떠나는 행렬은 끝이 안 보이고, 항공사마다 자리가 찼고, 표는 매진됐다고 한다. 공항에 몰려든 수십만 명의 인파는 허탈하기만 하다. 1975년 4월 30일 자유 월남이 망하던 날까지 사이공의 탄손누트 공항이 그랬다.

인민군이 곧 서울에 입성한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공산화 되는 한국을 탈출하려고 해도 비행기나 배를 못타면 인민군에 잡혀 죽는다. 용케 살아남는다 해도 산 게 산 것이 아니다. 한 자리 했던 사람이건 그렇지 않은 사람이건 그들이 “당신은 사상이 불온하다”고 여기면 수용소로 가야한다. 자유대한민국은 막을 내리고 인권이니 언론자유이니 하는 사치는 종적을 감춘다. 그런 결과는 우리들 스스로가 선택한 죽음의 길이니 누구를 탓할 수도 없다.

대한민국의 앞길을 선택할 날은 이제 얼마 안 남았다. 우익이냐, 좌익이냐 선택의 갈림길에 우리는 서 있다. 이건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죽느냐 아니면 사느냐하는 문제다. 그렇다면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어떤 사람을 뽑아야 할 것인가? 우선 제척 사유로는 자유민주주의 이념을 저버린 자는 안 된다는 것이다. 자유민주주의 이념은 대한민국의 국가이념이기 때문이다.

이 국가이념을 지키기 위해 우리는 오랜 시간 피땀 흘려 대한민국을 일구고 가꿔왔다. 그를 위해 한미동맹도 맺었고, 주한미군과 함께 한미연합사령부를 두었으며, 국가보안법을 제정했다. 최근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해 사드배치도 하고 있다. 이런 것을 부정하는 자는 공산주의자 밖에 없다. 공산주의자를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뽑아서야 되겠는가. 아니 된다. 그것만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그러면 ‘안 된다’고만 해서 될 일인가?  혹자는 최악이 아니면 차악이라도 괜찮은 것 아니냐고 반문한다. 하지만 그건 아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뿌리가 같고 잎사귀도 같다. 다만 크기만 조금 다를 뿐이다.

그들은 똑 같이 가면을 쓰고 애국적 유권자들을 현혹하고 있을 뿐이다. 따라서 자유대한민국을 보전하려는 애국적 유권자라면 자유민주주의라는 국가관이 뚜렷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 그리고 행정경험도 풍부하고 전국적인 지지기반이 있는 사람이라면 금상첨화이다.

그리고 지난 겨울 그 추운 엄동설한에도 헌법질서를 지키고 나라를 구하기 위해 태극기를 들고 거리로 뛰쳐나온 애국 국민들이 미는 사람이면 더할 나위가 없다. 그래서 공산독재를 반대하고 자유대한민국을 사랑하며 수호하려는 모든 국민들이 힘을 모아 뭉치면 어떤 풍랑이 닥쳐도 거뜬히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시간이 없다. 촌음을 아껴 전국적으로 태극기의 물결이 파도치게 하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