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지원 격분! "추미애, 대체 왜 저러고 다니냐"

국민의당 "야권 공조하자더니 김무성 만나", 정의당 "대통령의 함정에 빠지다니.."

입력 2016-12-01 10:28 수정 2016-12-02 13:54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뉴데일리DB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잇따른 돌출행동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야권공조가 하루아침에 무너지고 말았다. 

민주당은 1일 탄핵소추안 발의 입장을 결정한 뒤 국민의당에 전달했으나, 국민의당은 추미애 대표의 돌출 행동에 반발하며 이를 거절했다. 이에 따라 '탄핵안 2일 처리'는 사실상 물 건너가게 됐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추미애 대표가 야권과 상의도 하지 않고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만나, 박근혜 대통령 퇴진 협상을 시도한 데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박지원 위원장은 당 회의에서 "추 대표는 우리 당에 아무런 상의도 없었다"며 "마치 대통령과의 단독 회담을 요구했던 것처럼 김무성 전 대표와 회동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지원 위원장은 "탄핵안을 발의하자고 그렇게 주장하던 추 대표가 이제 내년 1월 대통령이 퇴진하라는 다른 요구를 했다"며 "도대체 왜 민주당과 추 대표가 이렇게 나가는지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고 추 대표의 돌출행동을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은 촛불 민심을 받들라고 우리 야당에게, 국회에게 요구하고 있다"며 "그런데 앞에서는 공조해서 탄핵하자고 하고, 또 함께 (대통령과 비박계를) 만나자고 하면 탄핵과 해체의 대상인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못 만난다고 하면서 왜 자기는 혼자 저러고 다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격분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추 대표는 전날 박지원 위원장 등과 야3당 대표 회동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 단축과 관련한 여야 협상을 하지 않고 대통령 탄핵을 흔들림 없이 추진키로 합의한 바 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야3당 합의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추 대표가 다른 당과 어떤 상의도 없이 불쑥 (대통령의) 1월 말 사퇴를 주장했다"며 "필요할 때만 야3당 공조고 때로는 돌출적인 행동을 하는 데 대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고 개탄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국민의 촛불 민심은 탄핵을 하라는 것이다"며 "추 대표의 이런 오락가락행보 돌출행보 때문에, 국민의 촛불민심이 어떻게 될지 참으로 걱정된다"고 통탄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추 대표를 향해 "비박은 물론이고 야당마저도 대통령이 파놓은 함정 속으로 발을 내딛고 있다"며 "대통령의 함정이라면서 왜 걸어 들어가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느닷없이 김 전 대표와 긴급 회동을 갖고 박 대통령의 퇴진 시점에 대해 논의했으나 이견으로 합의를 보지 못했다.

추 대표는 전날에는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에게도 회동을 제안했지만 유 전 원내대표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 대표는 앞서 지난달 야권과 상의없이 박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을 추진했다가 야권의 반발로 철회한 바 있다.

탄핵 정국의 중차대한 시점에 추 대표가 연이은 돌출행동으로 야권 분열을 야기하면서 정국 수습책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