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中공안, 대북무기밀매업자 수십 명 긴급체포

“압록강-서해 만나는 동항 앞바다에서 北무기 밀매 사업 벌인 정황”

입력 2016-06-16 14:10 | 수정 2016-06-16 14:47

▲ 中공안이 북한 제2경제위원회와 무기거래를 하던 밀수업자 수십 명을 긴급체포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했다. 北제2경제위원회는 사진 속 무수단 미사일과 같은 무기의 개발을 담당하는 곳이다. ⓒ뉴데일리 DB

中공안이 북한과의 무기밀매에 연루된 밀수업자 수십여 명을 긴급 체포, 中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MSS)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美‘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난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中료녕성 대북 소식통을 인용, “지난 3월 초 다롄 소속 해관공안(세관경찰)이 단둥으로 출동, 밀수업자 수십 명을 긴급 체포, 전격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中밀수업자들은 압록강과 서해바다가 만나는 ‘동항’ 앞바다에서 북한 제2경제위원회가 주도하는 무기 거래에 연루돼 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소식통은 “中공안은 밀수업자들을 밀거래 현장에서 체포한 게 아니라 몇 년 전부터 추적해오다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채택과 동시에 전격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현재 中공안들은 체포한 밀수업자의 신병을 안전기관(국가안전부)에 넘기고, 이들과 거래해 온 북한 해외공작원들도 여러 명 소환조사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지금까지 中-北간 밀수행위에 관대하던 中공안이 이번 사건에는 다롄으로 직접 출동해 밀수업자들을 연행한 것을 보면 사안이 간단치 않아 보인다”고 전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소식통을 인용, 中공안이 밀수업자의 집도 압수수색해 컴퓨터와 각종 서류, 수백만 위안 상당의 금품을 압수했으며, ‘수사 혼선을 피한다’는 명목으로 가족들의 면회도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다른 중국인 소식통은 “이번 밀수업자 체포 사건은 일반 밀수와 달라 수감자와 변호사 간의 접촉도 어렵다”면서 “무기 밀매이기 때문에 재판 형량도 높을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中공안 관계자를 인용, “밀수업자들의 정확한 혐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의 제2경제위원회와 연계되어 무기 생산에 필요한 전자제품, 귀금속 등을 밀거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中사법기관들이 엄중한 사건을 다룰 때는 현지 공안 대신 다른 지방 사법기관을 동원하는 관행이 있는데, 이번 밀수업자 재판도 단둥이 아닌 다른 도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15일 루캉 中외교부 대변인이 “중국은 완전하고 정확하게 유엔 안보리 2270호 결의를 이행할 것이며, 국내 법률 절차상 필요한 조치를 취한 뒤 공고문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힌 대목을 인용하며, 中공산당 정부의 대북 제재가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자유아시아방송’이 보도한 中밀수업자들이 북한 제2경제위원회와 ‘무기 관련 밀수’를 했다면, 이는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필요한 첨단 전자제품 또는 금이나 티타늄 같은 소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북한이 최근 잇따라 발사에 실패한 ‘무수단’ 미사일이나 러시아제 R-27을 개조한 SLBM ‘북극성 1호’를 완벽하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항법유도장치와 자세제어장치에 필요한 반도체 부품, 회로 간의 전도율을 높이기 위한 금, 대기권 재돌입 때 핵탄두를 보호할 수 있는 탄소섬유나 티타늄 같은 합금 소재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만약 이 같은 부붐을 中밀수업자들이 북한 측에 제공했다면, 中공산당 입장에서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나 마찬가지여서 ‘긴급체포’를 했을 가능성도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