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퀴어축제 또 허용 박원순, 반대 측과는 불통!"

어린이 앞에 반나체 남녀 활보, 女성기모양 쿠키 팔면서 비속어 남발하고

입력 2016-04-21 15:34 수정 2016-04-22 17:45

 


서울시가 오는 6월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동성애(퀴어) 축제 계획안을 받아들였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단체와 종교계의 비판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부 시민단체는 동성애 축제 저지를 위해 '행동'에 나서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21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정문 앞에서는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 등 37개 시민 단체가 모여 퀴어 축제 반대 집회를 갖고, 서울시 측에 퀴어 축제 재검토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집회에서 "동성애 퀴어 축제에 서울광장 사용을 재승인한 박원순 시장을 규탄한다"면서 박원순 시장의 '불통 태도'를 비판했다. 

시민단체들은 집회에서 "박원순 시장은 권력을 남용해 대다수 서울 시민들이 반대하는 퀴어 축제를 허가, 스스로가 '불통시장'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박원순 시장은 즉각 사용 재승인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시청광장 관련 조례에 '시장은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영리 목적의 광고·판매행위, 혐오감을 주는 행위'로 서울광장 사용자 준수사항을 위반할 경우에는 광장 사용을 중단시킬 수 있도록 되어 있다"며 "2015년 서울 광장에 퀴어 축제가 열렸을 때도 서울시 측이 불법적인 행사 내용을 알면서도 광장 사용을 승인한 것은 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판했다.

이들은 "2015년 퀴어 축제 당시 참가자들이 반나체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참가 단체의 부스에서는 '보지파티'라는 이름의 단체가 여성 성기 모양의 쿠키를 판매하고 콘돔 사탕을 나눠주는 등 사회의 공공질서를 파괴하는 일까지 있었다"고 개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또한 "많은 시민과 학부모, 청소년들이 자주 찾는 서울 광장에서 성적 타락을 조장하고, 음란한 축제를 벌이도록 허락하는 것은 시장의 직무유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 작년 6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에서 참가자가 반(半) 나체로 활보하고 있다. ⓒ뉴데일리 정재훈 기자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퀴어 축제 행사 참가자들은 자신들의 반사회적 행태에 대해 항의하는 시민들을 향해 온갖 조롱을 일삼았다"면서 "종교적 가르침에 따라 동성애 조장을 반대하는 건전한 기독교인들을 '혐오세력'이라고 폄훼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이요나 홀리라이프 대표는 "동성애자들에 대한 진정한 인권은 평생 동성애자로 살도록 방치하는 것이 아니라 동성애로부터 탈출하도록 돕는 것"이라며 "동성애에서 벗어난 사람들은 성적 일탈 행위를 지지하는 무책임한 정치인들의 무관심 때문에 큰 고통과 상처를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요나 대표는 "자신들의 성적 타락을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해 우리 사회의 젊은이들을 타락으로 이끄는 반사회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동성애 옹호 단체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요나 대표는 동성애를 벗어나려는 사람들을 1,500명 이상 상담했다고 한다.

그는 "동성애자라 하더라도 퀴어 축체를 여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많고, 부끄러워 하기도 한다"며 "퀴어 축제는 오히려 동성애를 통해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사람들이 문제를 이슈화 시키는 행사"라고 지적했다.

홀리라이프를 비롯한 동성애 반대 시민 단체들은 퀴어 축제가 열리는 오는 6월 11일부터 19일까지 '제3회 홀리 페스티벌'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청 광장에서 퀴어 축제가 열릴 때 종로 보신각 앞에서 '제3회 탈동성애 인권축제'를 열고 문화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때는 탈동성애 인권청년 포럼, 홀리라이프 가스펠 뮤지컬 공연, 탈동성애 인권교수 포럼, 탈동성애 인권보호 국민대행진 등의 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 서울광장 측은 사용일정에 '제17회 퀴어문화축제'를 안내하고 있다. ⓒ서울광장 홈페이지 캡쳐

동성애 반대 시민단체들의 이 같은 주장은 '다수'의 서울 시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들이 지적한 '서울시청광장 사용 조례' 또한 틀린 말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청 광장 홈페이지에는 일반 시민의 자유로운 광장 이용이 제한되거나, 지나친 소음 발생으로 민원이 발생할 것이 예상될 경우, 특정 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상업적 행사를 할 경우에는 광장 사용을 제한할 수 있다고 명시되어 있다.

서울시의 시청광장 관리 담당자는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시민 민원 등을 고려해 광장 사용 위원회 심의를 거쳤지만 이번 (퀴어) 축제 계획안에는 조례를 위반한 사항이 없어 수리했다"며 "광장은 신고제로 운영되기 때문에 불수리 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광장 사용 규정을 지키지 않을 경우 패널티가 주어지냐'는 질문에 서울시 측은 "사전에 주최 측과 광장 사용에 위반되지 않게 시설물 설치를 하도록 협의한다"며 "행사 기간 동안에도 계도활동을 통해 위반 사항이 있으면 축제를 정지시킬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측은 '퀴어 축제'가 서울시청 광장 사용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하지만, 과거 동성애자들의 거리 행진이나 공개 축제가 열릴 때마다 시민들의 불편과 "혐오감을 느낀다"는 반응이 많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서울시 측의 답변은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 공무원들이 사실상 '동성애 권장행사'를 옹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는 게 퀴어 축제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지적이다.

이날 공동 규탄 집회에 참여한 단체 (37개)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건전신앙수호연대 결혼친화상담봉사회 교육과학교를위한학부모연합 기독교유권자연맹 기독교싱크탱크 대한기독교여자절제회 대한민국개혁시민단체협의회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 도덕성회복운동 동래향교 라이즈업코리아운동본부 민족복음화운동본부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생명살림운동본부 선민네트워크 세계도덕재무장한국본부(MRA) 자유통일연대 전국교목협의회 전국유림총연합 중독예방시민연대 천주교나라사랑기도모임 춘천기독교연합회 탈동성애인권기독교협의회 한국교회법연구원 한국교회언론회 한국교회연합 한국기독교시청각 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한국기독교학교연맹 한국기독교학교연합회 한국미래포럼 한국장로교총연합회 행복한가정시민연합 홀리라이프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