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최고검찰소, 러시아 검찰 만나 ‘강제북송’ 협의?

러 검찰청 공보실 “검찰청장, 차장 등과 만나 양국 업무 협력 높이 평가”

입력 2015-06-19 18:31 | 수정 2015-06-21 10:17

▲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의 모습. 북한은 외화벌이 근로자들의 탈출을 막기 위해 러시아 당국과 꾸준히 협상을 벌이고 있다. ⓒ조선닷컴 보도사진


북한에서는 유명무실한 검찰이 최근 러시아 검찰을 찾아 ‘범죄수사 노하우(?)’를 배우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문제는 이런 움직임이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들을 옥죄려는 데 사용될 것이라는 점이다.

모스크바 검찰청 공보실은 지난 18일(현지시간) 北최고검찰소 대표단이 모스크바 검찰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측에 따르면, 장병규 北최고검찰소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대표단이 김형준 駐러시아 북한 대사, 윤영섭 北외무성 조약법무국 국장 등이 러시아 검찰청을 방문했으며, 세르게이 쿠데네예프 모스크바 검찰청장, 블라디미르 베데르니코프 차장 등을 만났다고 한다.

모스크바 검찰 수뇌부와 만난 북한 대표단은 검찰 기본 업무와 함께 부정부패 범죄 수사, 경제사범 대처 등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北최고검찰소 대표단은 지난 16일에는 러시아 대검찰청을 찾아 유리 차이카 검찰청장을 만났으며, 이 자리에서 2010년 12월 체결한 러-北 검찰청 간 협력 협정을 통해 이뤄진 업무 협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北최고검찰소 대표단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북한 검찰 간의 교류 확대와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주민 및 기업의 활동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 교류를 희망했다고 한다.

北최고검찰소 대표단이 러시아 검찰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는 자세히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러시아에서 ‘외화벌이’를 하고 있는 벌목공 등 북한 근로자들의 감시와 탈출 저지, 불법체류자가 된 북한 근로자들의 강제 송환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2014년 9월, 관영 ‘러시아의 소리’ 방송이 러시아와 북한이 불법체류자 송환 협정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을 전한 바 있고, 지금도 러시아에서 벌목공 등으로 일하는 북한 근로자가 3만여 명에 달한다는 점 등을 생각해보면, 이 같은 추측은 무리가 아니어 보인다.

북한은 ‘강제북송’을 수시로 하는 중국과 달리, 러시아는 북한의 외화벌이 일꾼들이 사업장을 탈출해 불법체류자가 되어도 붙잡아 북송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 데 대해 상당한 불만을 표시해 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단독]'40억원' 고급 펜트하우스가 임대용, 그런데 4년간 임대공고도 안 냈다… 이재명이 승인한 수상한 '백현동'

한 번에 토지 용도를 4단계나 올려 특혜 의혹이 불거진 성남시 백현동 한 아파트단지 내 민간 임대용 펜트하우스 4채의 임대가 2017년부터 4년째 미뤄진 것으로 확인됐다.이 아파트는 2015년 4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서명으로 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를 상향한..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