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보수단체 "통진당 연계 세력 응징해야"

국본, 향군, 자총 등 환영 논평내고 "법치주의 승리"

입력 2014-12-19 14:31 수정 2014-12-21 11:47

▲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와 의원단이 법정을 나서고 있다. 이날 헌법재판소는 통합진보당 해산심판청구 선고에서 헌법재판관 9명 중 8명의 찬성 의견으로 통합진보당의 해산을 결정했다. 2014.12.19 ⓒ 뉴데일리 정재훈 기자

보수단체들이 헌재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에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통합진보당의 '불복투쟁'에 대한 대비책을 준비하고, 이들과 연계했던 세력들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행동본부는 "피를 흘리지 않고 종북·반역정당을 해산시킨 헌법재판소와 박근혜 정부에 박수를 보낸다"고 했다. 본부는 "자유를 파괴하는 자유를 주지 않으려는 국가의지의 표현이자 한국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승리"라고 했다.

이어 "향후 통합진보당을 키우고 밀어준 민주통합당(새정치민주연합의 전신) 등 종북·세력도 응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재향군인회(향군)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을 환영하며 헌법을 지키고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게 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향군은 "통합진보당과 같은 이적정당으로 인해 또 다시 국력낭비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차제에 이적정당 뿐만 아니라 이적단체로 판결 받은 단체들의 자동해산 법제화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한국자유총연맹(자총)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값진 승리"라면서 "막중한 책임감으로 결정을 내린 헌재 재판관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자총은 "통합진보당 해산과 관련해 ‘정권퇴진’운운하는 종북 세력의 불복종 운동이 일어날 것을 심히 우려한다"면서 "자유민주 헌법질서 수호 차원에서 이를 엄단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