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반도 주변4국 해양 '수색구조' 공조 강화

해양안전본부(구 해경), 송도서 한·중·일·러 수색구조 정례회의 개최

입력 2014-12-08 10:35 | 수정 2014-12-08 11:19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본부장 홍익태)는 9일부터11일까지 인천 송도 해양경비안전본부에서 제19차 한·중·일·러 수색구조(SAR) 정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국제수색구조협약 부속서 제3장'당사국은 인접국 기관들과 수색 및 구조 활동에 협력해야 한다'를 근거로 지난 96년 6월 일본에서 한국, 일본, 러시아 3개국간 제1회 회의를 개최했다. 

제2회부터 중국이 참여했으며, 일본→한국→러시아→중국 순으로 주관해 개최한다

회의는 각 나라 해상수색구조 기관의 과장급 및 실무자가 참석해 수색구조 연차보고, 상호협력 증진방안, 수색구조 합동훈련 및 현안사항 등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세월호 침몰사고와 같은 대형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각 국가별 인명구조 대응체계와 수색구조 교육ㆍ훈련ㆍ장비현황 및 사고 대응 매뉴얼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해양경비안전본부 관계자는“이번 회의를 통해 해상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국가간 공조를 강화해 국민들이 안전하게 바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이번 회의가 4번째 개최로 기존 3차, 7차, 11차, 15차 회의를 주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