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전처, '오룡호' 침몰 수사 착수‥전담반 17명 투입

선사 관계자 소환해 조사방침‥철저한 수사로 "사고책임 물을 것"

입력 2014-12-04 19:00 | 수정 2014-12-04 19:16

▲ 지난 2일 사조산업 부산지사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밤새 진행된 수색상황 브리핑을 듣고 있다.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국민안전처가 우리나라 원양어선 '501 오룡호' 침몰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국민안전처 산하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북태평양 베링해에서 조업 중 침몰한 ‘501 오룡호’침몰사고에 대한 수사전담반을 3일부터 운영,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수사정보형사요원 17명으로 수사전담반을 운영해 러시아 현지 조업관계인, 선박회사 및 관계기관에 ‘501오룡호’관련 자료를 요청 수집 중에 있다.

안전처 관계자는 "회사에서 선박으로부터 기상불량이라는 보고를 받고도 무리한 작업지시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라면서 "기초자료 조사와 생존자 조사, 현지구조작업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는대로 선사관계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 관계자는 "실종자 수색과 구조가 최우선 과제인 만큼 무리하게 수사를 진행하지 않겠지만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하고 사고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했다.

북태평양 베링해에서 침몰한 부산선적 501 오룡호는 지난 7월 10일 부산 감천항을 출항해 베링해에서 조업 중 침몰했다. 안전처에 따르면 이 사고로 인해 승선원 60명 중 7명이 구조되고 20명이 사망했고 현재 33명이 실종된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