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부살인 혐의’ 김형식 의원, 재판정에서 한 말은

‘무죄’ 항변..공범 팽씨, 범죄사실 모두 인정 ‘대조’

입력 2014-08-18 12:16 | 수정 2014-08-19 15:19

▲ 60대 재력가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김형식 서울시의회 의원을 우선 살인교사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송치하기로한 3일 오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김 의원이 검찰로 송치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강서 재력가’ 송모씨(67)에 대한 청부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김형식(44) 서울시의원이 첫 공판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김 의원측 변호인은 무죄 주장에서 한발 더 나아가, 피해자 송씨 살인은 김 의원과 무관하게 벌어진 일이라며, 검찰의 공소사실 자체를 전면 부인했다.

18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박정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김 의원측 변호인은, “김 의원이 살인을 지시할 동기나 정황이 전혀 없다”며 무죄를 강조했다.

김 의원측 변호인은, “수사기록을 보면 송씨를 살인한 팽모씨의 범행이 김 의원과 무관하게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형식 의원은 숨진 송모씨로부터 강서구 내발산동 소재 S빌딩 증개축을 위한 토지 용도변경을 청탁받고, 그 대가로 현금 5억2,000만원과 수천만원 이상의 향응을 제공받았으나, 토지 용도변경이 무산되자, 10년지기 친구인 팽씨를 시켜 송씨 살인을 교사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함께 구속 기소된 팽씨는 김 의원의 사주를 받아, 올해 3월3일 강서구 내발산동 소재 한 빌딩에서 송씨를 둔기로 때려 살인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는 검찰측이 제출한 수사보고서, 피의자 신문조서 등에 대한 증거채택이 있을 예정이었으나, 김 의원측의 반대로 미뤄졌다.

김 의원측 변호인은, 검찰이 제출한 피의자 신문조서 등이 김 의원의 범행을 암시하는 내용으로 작성됐다며 증거채택을 반대하고,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

반면 팽씨는 김 의원과 달리 국민참여재판을 거부했다.
앞서 팽씨는 검찰조사과정에서 범죄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25일 오전 10시 다시 재판을 열고, 검찰측 제출 자료에 대한 증거채택과 증인신청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