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석기 파동 후 통진당, '北추종 활동 지하화'

세월호 참사 전, 대중에 동정심 호소..사고 후엔 박근혜 책임론이주천 교수 "통진당 해산되면 국가보조금 환수 먼저 해야"

입력 2014-06-11 00:08 | 수정 2014-06-12 00:58

▲ 통진당의 북한추종활동을 고발하는 원광대 사학과 이주천 교수 ⓒ뉴데일리 이미화 기자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이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회부되자 통진당의 북한 추종 활동이 눈에 띄게 약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원광대 이주천 사학과 교수는 10일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가 프레스센터에서 연 '통합진보당 해산 촉구 세미나'에서 "통진당에 비상이 걸려 표면상으로 그들의 북한 추종 활동이 지하로 잠복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석기 RO사건은 2013년 8월 이석기 통진당 의원이 남북한 전쟁 발발시 대규모 국가 통신, 철도시설 등을 파괴할 목적으로 [RO(Revolution Organization)]조직을 결성한 사건이다. 국정원과 검찰에 따르면 RO조직은 2004년 결정, 조직원 규모는 약 200명가량이다. 

이 사건 이후 해체 위기에 놓인 통진당은 자신들의 해산 재판에 당력을 집중하면서 다각도로 재판과정을 무력화 하려는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 이주천 교수가 주장하는 내용의 골자다.

대국민 호소와 국정원의 당위성에 대해 우호적 여론을 조성하는 한편, 박근혜 정부에 대한 대정부 협박을 겸용하는 대응책을 구사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정원 댓글 사건과 화교남매 간첩사건를 통해 여론의 반전을 꾀했다는 것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통진당이 슬픔에 잠긴 여론을 등에 업고 참사를 '박근혜 책임론'으로 몰고가는 대정부 정치공세를 강행, 결국 '남재준 국정원장 사퇴'를 성공시켰다고 이주천 교수는 설명했다.

6.4지방선거에서 통진당 후보들이 선거 막바지에 줄줄이 사퇴한 것에 대해서도 이 교수는 “형식적인 후보출마에 이제는 아예 후보사퇴를 강행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이 교수는 “통진당 소속 후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가보조금 32억을 지급받고 선거 막바지에 ‘특정 정당 후보의 당선을 막아야 한다’는 이유로 후보사퇴를 벌이고 있다”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통진당은 국가보조금을 타먹고 선거 막바지에 후보들이 사퇴해 몇몇 되지도 않는 자신드의 지지세력을 야당쪽으로 몰고 가려한다”며 “통진당은 앞으로 이념이 맞는 정당과 직접연대를 통해 선거를 지원하는 것이 정당주의 국가의 존립방식임을 알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진당의 정치활동은 후일 역사가에 의해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려는 정치세력에게조차 온갖 관용을 베풀어서 반체제 활동을 묵인-방조하고 심지어 국가가 국가보조금을 지원해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도록 방치한 대표적인 사례로 기록-평가될 것이다."
   - 원광대 이주천 사학과 교수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