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방부, 6‧25전사자 유해발굴 개시

신원확인 시스템 보완 등 사업 가속화

김종윤·순정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4-17 09:24 | 수정 2014-04-17 09:41

▲ ⓒ연합뉴스

국방부는 18일 대구 칠곡(50사단)의 개토식과 함께 2014년도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유해발굴사업단은 4월부터 11월 말까지 7개월간 총 36개 사·여단급 부대가 참여한 가운데 전국 74개 지역에서 약 10만여 명이 임무를 수행한다. 

국방부 관계자는 “올해는 유해발굴 5개년 계획을 정착시키기 위해 발굴전 선행탐사를 실시하는 등 철저히 준비했다”면서 “발굴 후에도 확인탐사를 통해 내년도 발굴에 반영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발굴유해의 신원확인 시스템을 보완하기 위해 전사자 명부를 분석해 유가족의 DNA분석을 시행함으로써 신원확인율 향상을 위한 노력에 힘을 쏟고 있다” 덧붙였다. 

이 밖에도 국방부는 전국 초·중·고교 대상 유해발굴 사진, 유품 순회전시회와 대학생 유해발굴 현장견학, 유가족 사업설명회 등 직접 찾아가는 대국민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2000년부터 작년까지 발굴된 전사자 유해는 총 8,744구다.
이 중 국군전사자는 7,658구이며 전사자의 신원이 확인돼 유가족을 찾은 호국용사는 84명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해발굴감식단은 올해는 국군 전사자 최대구수 발굴과 신원확인을 위한 유가족 DNA 시료채취 4,000개 이상을 목표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