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버바 왓슨, 두 번째 그린 재킷 "다시 입으니 좋다"

최경주, 합계 6오버파 294타 공동34위

입력 2014-04-14 09:55 | 수정 2014-04-14 10:10

▲ 버바 왓슨ⓒ연합뉴스


버바 왓슨(미국)이 2014 시즌 첫 번째 메이저골프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그린 재킷을 입었다.

왓슨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파72·7천435야드)에서 열린
제78회 마스터스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3타를 줄여 합계 8언더파 280타를 쳤다.

2012년에도 이 대회 정상에 올랐던 왓슨은 2년 만에 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 162만 달러(약 16억8천만원)를 주머니에 넣었다.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컷을 통과한 최경주(44·SK텔레콤)는 
합계 6오버파 294타를 쳐 공동 34위로 대회를 마쳤다.

"2년 전 우승은 행운이 따랐다면
이번 우승은 연습의 결과다. 

오거스타의 그린을 별로 좋아하지 않았지만
지난해 그린 재킷을 다른 선수에게 넘겨주고서야
되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버바 왓슨


[뉴데일리=윤희성 기자 ndy@newdaily.co.kr]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