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용대, 1년 자격 정지 취소 "휴~ 살았다"

입력 2014-04-15 10:55 | 수정 2014-04-15 14:24
대한민국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용대(26·삼성전기)가 구제받았다.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검사를 3회 이상 피하면서
국제배드민턴연맹(BWF)으로부터 자격 정지 1년이라는 징계를 받았던 이용대.
올해 1월 자격 정지를 받은 이용대에게
올해 9월 열리는 인천 아시아경기대회는
참가할 수 없는 대회였다. 

대한배드민턴협회에 따르면 
세계배드민턴연맹(BWF) 도핑청문위원단가 재심의를 열고
이용대에게 내려졌던 1년 자격정지 결정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이용대는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뉴데일리=윤희성 기자 ndy@newdaily.co.kr]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