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교육부 "일선 학교에서 대자보 붙이는 것 막아 달라"

연세대 김항 교수, 대자보 쓰면 점수 준다?…황당하다는 학생 반응

입력 2013-12-20 22:06 수정 2013-12-21 00:42

▲ 대자보 자료사진ⓒ연합뉴스



최근 복고(復古)가 유행(流行)이다.
심지어 거짓을 유포(流布)하는 방식에도
어김없이 복고가 대세(大勢)다.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대자보가 대학가를 떠나
중·고교에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 

서울시교육청은 일선 학교에
생활지도를 철저히 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교육부도 학교 면학분위기 유지를 위해
생활지도에 철저해 달라는 공문을 전국 시·도교육청에 발송했다.

공문에는 최근 일부 학교에서 학생들이
사회적 이슈와 관련된 내용을
학교 안 벽보 등을 통해 주장함으로써
학년 말 학교 면학분위기를 해칠 우려가 있다는 우려를 담고 있다. 

연세대학교 김항(40) 교수는 자신의 전공수업에서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를 쓰고 인증사진을 과제물로 제출하면
성적을 주겠다고 학생들에게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항 교수의 대자보 과제물은
정치적 사안에 대해 어떤 특정한 방향으로만
의견을 피력해야 하는 강압적인 요구가 될 수 있다. 

때문에 과제로 대자보를 쓰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는 거 같다"

   - 연세대 재학생 황00씨

고려대학교의 한 대학생이 처음 쓴 
복고적 선동,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가
혼란을 확대 재생산 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