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게 바로 중국! ‘강제낙태’ 폭로한 한 장의 사진

임신 7개월 여성 강제낙태 中관료에 중국 국민들 ‘분노’해당 관료 사과했지만…. ‘산아제한’ 정책으로 ‘흑인(黑人)’ 수천만 존재

입력 2012-06-16 21:52 수정 2012-06-18 10:11

‘산아제한’ 정책을 어겼다며 시 공무원들이 임신 7개월 된 임산부를 강제로 끌고 가 낙태시킨 사건의 후폭풍이 거세다. 세계 네티즌은 물론 중국 국민들의 분노도 점점 커지고 있다.

사건의 시작은 온라인에 올라온 한 장의 사진. 사진 속에는 피로 뒤덮인 태아와 그 옆에 젊은 여성이 쓰러져 있었다. 사진을 올린 이는 임신 7개월이던 언니 펑젠메이(馮建梅·23)가 공무원들에게 강제로 끌려가 낙태를 당했다는 사실을 고발했다.

산시(陝西)성 안캉(安康)시 전핑(鎭坪)현에 사는 펑 씨에게는 이미 5살 된 딸이 있었다. 펑 씨가 임신을 하자 시 당국은 ‘산아제한’ 정책인 ‘1가구 1자녀’ 원칙을 내세우며 낙태를 강요했다. 시 당국은 아니면 우리 돈으로 720만 원 가량의 벌금을 내놓으라고 윽박질렀다. 하지만 대부분의 ‘농민공’이 그렇듯 가난한 집안 사정 때문에 부모의 암조차 치료하지 못하던 펑 씨 부부는 벌금을 낼 능력이 없었다.

이렇게 시간이 흐르다 어느 날 가족계획 담당 공무원들은 펑 씨를 납치하다시피 병원으로 끌고가 강제로 낙태수술을 시켰다. 펑 씨가 의식을 찾은 뒤 본 건 싸늘한 시신이 된 둘째 딸이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펑 씨의 여동생은 언니와 죽은 조카의 사진을 찍어 인터넷에 올렸다.

이 사진과 내용은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졌다. ‘인권’ 문제로 미국과 유럽이 압박하면 ‘너네나 잘 하라’던 중국 공산당 정부의 ‘체면’이 여지없이 구겨지는 순간이었다.

전 세계가 분노했다. 네티즌들은 “어떻게 이런 짓을 할 수가 있느냐”, “중국 인권상황이 처참한 건 알았지만 이건 흉악범죄”라며 중국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현지 여론도 크게 악화됐다. 시민들은 시 당국의 반인륜적 처사에 거세게 항의했다.

중국 정부는 처음에는 발뺌했다. “펑 씨가 낙태수술에 동의했다”는 거짓말까지 했다. 하지만 이 사실이 거짓말로 드러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중국 당국은 국민들까지 거세게 비난하자 이례적으로 펑 씨에게 공식 사과했다.

15일 중국망(中國網),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안캉(安康)시 두서우핑(杜壽平) 부시장이 전핑(鎭坪)현 병원에 입원 중인 펑 씨를 찾아가 사과했다. 두 부시장은 펑 씨 부부와 가족들에게 “시 정부를 대표해 문안을 왔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14일 두 부시장과 시 당국은 “만삭 임신부를 강제 낙태시키는 것은 가족계획 관련 규정 위반이다. 경위를 조사하고 사건 관련자들을 문책할 것”이라며 담당 공무원 중 3명을 즉시 직위해제 시켰다.

하지만 중국 정부를 비난하는 세계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특히 중국 국민들은 이런 만행을 서슴없이 자행한 공산당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는 “이게 중국이다. 이게 중국의 진짜 얼굴”, “산아제한이 얼마나 끔찍한 일을 저질렀는지 전 세계가 알게 됐다”, “한두 마디 사과로 사태를 무마시키려 하는 시 당국을 규탄한다”는 글이 끊임없이 올라오고 있다.

중국은 30년 가까이 '1가구 1자녀'를 골자로 한 '산아제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때문에 중국에는 호적이나 주민등록이 없는 '흑인(黑人)'이 수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남아선호사상'이 극심한 일부 지역에서는 딸이 태어나면 '인육(일명 想肉) 시장'에 우리 돈 수백만 원을 받고 팔아넘긴다는 소문도 돌고 있을 정도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