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광주서 강기정 1위, 이해찬 김한길에 또 졌다

민주통합당 당대표 경선 광주-전남 대의원 투표, 姜-金-李 순이해찬 종합 1위 겨우 유지, 28표차 김한길 역전 기대감 고조

입력 2012-05-22 18:50 수정 2012-05-22 18:57

▲ 민주통합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이해찬 우상호 김한길 추미애 후보가 22일 광주에서 열린 광주.전남 임시대의원대회 및 당대표 선출대회에서 나란히 앉아 있다.ⓒ연합뉴스

민주통합당 당 대표 경선 광주-전남지역 대의원 투표에서 강기정 후보가 1위를 기록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이-박 담합 논란으로 곤궁에 빠진 이해찬 전 총리는 또 김한길 후보에게 패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상임고문이 버티고 있는 부산에서의 대승 덕분에 누적 합계로는 아직 선두를 유지하고 있지만, 사실상 '이해찬 대세론'은 깨졌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해졌다. 특히 민주통합당의 최대 기반인 호남에서의 패배는 당 대표로는 치명적 약점을 가지게 된 셈이다.

이날 오후 전남 화순 하니옴에서 치러진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에서 강기정 후보는 총 488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투표는 전체 978명이 1인2표씩 행사한다.

울산에서 1위를 거머쥔 김한길 후보는 437표를 얻어 2위에 올랐다. 이해찬 후보는 371표로 김 후보와 큰 격차를 보이며 3위에 그쳤다.

또 추미애 후보는 282표를 얻었고 이종걸 후보가 127표, 우상호 후보는 111표를 얻었다. 조정식 후보는 103표, 문용식 후보는 37표였다.

이해찬 후보는 특히 전남 지역에서 약세를 나타냈다. 광주에서 이 후보는 강기정 후보(256표)에 이어 178표를 얻어 2위를 기록했지만, 전남 지역에서는 193표로 김한길 후보(284표), 강기정 후보(232표), 추미애 후보(224표)보다도 적은 표를 얻었다.

3차례에 걸친 투표 총 득표를 살펴보면 이 후보는 772표로 744표를 얻은 김한길 후보를 누르고 아직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28표차에 불과한데다, 이미 이해찬 대세론이 깨진 상황에서 역전의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4일 대구-경북에 이어 25일 대전-충남, 26일 경남, 27일 제주, 29일 세종-충북, 30일 강원, 31일 전북에서 대의원 대회를 통해 투표를 벌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