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광주서 만난 이해찬-김한길, 인신공격 난무

김한길, “인신공격 매우 부적절..사과하라”이해찬, “나는 6선 국회의원..뭐가 아쉬워서”

입력 2012-05-22 17:28 수정 2012-05-22 18:33

민주통합당 당권을 두고 격돌을 벌이고 있는 이해찬-김한길 후보가 광주에서 날선 공방으로 맞붙었다.

친노-비노계열의 세력 싸움으로 시작된 공방이지만, 양측이 1차 울산과 2차 부산에서 한차례씩 1위를 거머쥔 이후 점차 감정싸움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포문은 김한길 후보가 먼저 열었다.

김 후보는 22일 전남 화순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대의원대회에서 이해찬 후보를 향해 “이해찬 후보가 전날 부산 합동토론회에서 김 후보에게 인신공격에 가까운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정중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전날 부산 지역 대의원대회에서 김 후보에 대해 “2007년 2월 ‘노무현 시대는 이제 끝났다’면서 맨 먼저 23명을 데리고 열린우리당을 탈당했다”고 지적하며 “(김 후보가) ‘오만과 독선의 노무현 프레임을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면서 대선 패배를 전부 노무현 탓으로 돌린 사람”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저는 4년 전 대선을 앞두고 여당을 탈당했지만 박상천 대표가 이끌던 민주당과 힘을 합쳐야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호남 사람들은 민주화를 위해 가장 고통당하고 희생당한 분들인데 이 분들과 함께 하는 것을 지역주의라고 공격하는 것은 또 다른 지역주의”라고 반박했다.

특히 “원내대표 하나 던져주면(박지원 비대위원장과의 담합) 호남은 따라올 것이라고 보는 이해찬 후보에게 제가 비난 받을 짓을 한 것인가”이라고 이-박 연대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미처 많은 분들과 이야기 못한 점은 죄송하고 절차상 문제를 계속 사과했다. 그럼에도 계속 담합이라고 하는 분이 있는데 제가 의원 6번하고 총리까지 한 사람이 무엇이 아쉬워서 담합하겠나”고 했다.

앞서 이 후보 측 선대위 오종식 대변인은 김 후보의 사과 요구에 대해 “오직 상대 후보에 대한 흠집 내기로, 비판으로만 선거캠페인을 했던 문제에 대해 겸허하게 돌아보기 바란다. 아름다운 경선은 자기성찰로부터 시작된다”며 역공을 펼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