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근혜 "총선 출마, 지역분들과 상의해야"

현역 지역구 의원 배제 "25% 넘을 수도 있어"

입력 2012-01-16 15:52 수정 2012-01-16 17:17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지역구 출마 문제는 지역에 계신 분들과 상의없이 제가 단독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출입기자단과 기자간담회에서 '총선 불출마' 여부를 묻자 "전혀 생각한 적이 없다. (불출마 관련 이야기하는) 친박이 도깨비 방망이다. 전혀 고려한 적이 없다. 직접 얘기할 사안이지 의논해서 누군가를 시켜서 할 것은 아니지 않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 박근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지역구 출마 문제는 지역에 계신 분들과 상의없이 제가 단독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 양호상 기자

이로써 상황에 따라 박 위원장이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 출마를 포기하거나, 다른 지역구 혹은 비례대표로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박 위원장은 비대위가 이날 4월 총선에서 현역 지역구의원 25%를 공천에서 배제하기로 한데 대해 "25%로 정했지만 끝난 것은 아니다. (25%가) 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평가기준이 너무 복잡하면 문제를 일으키거나 작위적이 될 수 있어 교체지수와 경쟁력 2가지로 간단하게 하기로 했다. 그렇게 해도 지역구와 의정 활동 등이 다 녹아있다. 신빙성을 높이는 여론조사가 되는 방향으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특히 박 위원장은 공천심사에서 '도덕성 평가'에 관한 부분을 강조했다. 그는 "도덕성은 강화해야 하며 국민이 용납할 수 없는 부분은 안된다. 공천 후에라도 (문제가) 드러나면 취소하는 것을 끝까지 책임지고 하겠다"고 했다.

비대위는 이날 공천 부적격 사유에 현행 당규(9조)에 규정된 11가지 이외에 ▲세금포탈, 탈루, 부동산 투기, 성희롱, 강제추행 등으로 물의를 일으키거나 벌금형 이상을 선고받은 자 ▲성범죄, 뇌물수수, 불법정치자금 수수, 경선부정행위 등 이른바 4대 범죄자를 추가하기도 했다.

한편, 공심위는 설 연휴가 지나면 바로 발족하고 공심위원장은 외부인사가 될 전망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