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나라, 4월에 '금배지' 100명 바뀐다

지역구 245곳 중, 196곳 개방형 국민경선…전략공천 49곳도덕성 검증 대폭 강화…부정비리-파렴치범 무조건 '배제'

입력 2012-01-16 15:12 | 수정 2012-01-16 19:01

한나라당은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개혁안을 내놨다. 현역 지역구 의원의 25%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지역구 공천은 개방형 국민경선(80%)과 전략공천(20%)을 혼용키로 했다. 이로써 100명에 가까운 현역의원들이 공천에서 탈락할 전망이다.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안을 내놨다. 이날까지 지역구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은 8명에 불과해 사실상 현역 의원 중 34명은 한나라당 소속의 지역구 재도전이 불가능해졌다.

◇ 지역구 34명 + 전략공천 49명 + α = ?

한나라당의 18대 지역구 국회의원은 현재 144명이다. 지역구 불출마를 선언한 8인을 제외한 136명의 의원들은 19대 선거를 위해 뛰고 있다. 비대위 발표에 따르면 여기서 25%에 해당하는 34명의 의원은 공천 자체를 신청할 수 없게 된다.

지역구 의원의 평가항목으로는 경쟁력지수와 교체지수가 활용된다. "현역 의원이 교체됐으면 좋겠냐"(경쟁력지수)와 "현역 의원이 지역구 활동을 잘한 편인가"(교체지수)와 같은 질문에 대한 평가에 따라 현역 의원들의 당락이 결정될 전망이다.

▲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4월 총선을 앞두고 공천개혁안을 내놨다. ⓒ 양호상 기자

황영철 대변인은 "현역의원들이 이렇게 탈락됐더라도 경쟁후보와 경선과정에서 또 떨어질 수 있어 현역의원의 교체비율은 훨씬 높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지역주민이 가장 원하고 신뢰하는, 그 지역을 위해 애쓴 사람이 그 지역의 후보자가 돼야 한다. 그런 사람을 어떻게 추천하고 발굴해 내는가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 지역구, 개방형 국민경선(80%)…전략공천 20%

'공천 1단계'인 하위 25%에 포함되지 않았더라도 개방형 국민경선 혹은 전략공천의 벽을 넘어야 최종 공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비대위는 전체 지역구 245곳 가운데 80%(196곳)는 개방형 국민경선, 나머지 20%(49곳)는 전략공천으로 각각 후보자를 선발키로 했다. 야당에는 개방형 국민경선 동시 실시를 위한 협상을 제안하기로 했다. 야당의 상대표 쏠림 현상으로 인한 투표의 공정성 훼손을 막기 위해서다.

▲ “전략공천은 한 지역이 거점이 돼 좋은 결과를 내 지역 전체가 같이 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양호상 기자

개방형 국민경선제는 경선 선거인단의 80%를 일반 국민으로 구성, 민심에 부합하는 후보를 세우겠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한 선거구에서 일반 유권자 2,000명, 책임당원 500명의 비율로 선거인단이 구성될 경우 당 조직의 영향력은 크게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보고 이같은 방안을 마련했다.

박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전략공천은 한 지역이 거점이 돼 좋은 결과를 내 지역 전체가 같이 갈 수 있어야 한다. 그런 곳에 경쟁력 있는 새 인물을 발굴, 공천해 지역 전체의 경쟁력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약세지역이라고 포기하고 인재발굴 노력을 충분히 못했다는 것은 그 지역 주민들의 마음을 충분히 읽지 못했다고 자책할 일이지 포기할 일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전략공천의 폭이 수차례 한나라당의 손을 들어준 ‘텃밭’ 지역뿐만 아님을 시사한 발언이기도 하다.

◇ 박근혜 "지역에서 신임 받는 사람" 인물론 강조

박 위원장은 ‘인물론’을 거듭 강조했다. “지난번 선거에서 텃밭이라 생각했던 지역에서도 떨어졌다. 너무 안심했기 때문이다. 인물이 중요하다. 겸손한 마음으로 지역 주민에 신임을 받는 사람을 발굴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비례대표는 전략영입(75%)과 국민배심원단(25%) ‘투트랙' 방식으로 지역구 공천에 앞서 공천을 먼저 실시키로 했다. 국민배심원단은 전문가 50인과 국민-당원 공모 50인 등 총 100인으로 구성하도록 뜻을 모았다.

비대위는 이밖에도 도덕성 검증기준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공천 부적격 사유에 현행 당규(9조)에 규정된 11가지 이외에 ▲세금포탈, 탈루, 부동산 투기, 성희롱, 강제추행 등으로 물의를 일으키거나 벌금형 이상을 선고받은 자 ▲성범죄, 뇌물수수, 불법정치자금 수수, 경선부정행위 등 이른바 4대 범죄자를 추가하기로 했다.

특히 파렴치범과 부정비리 범죄자에 대해서는 범죄시기와 무관하게 공천에서 배제키로 했다.

황 대변인은 “18대 총선과 비교해 달라진 점은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한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정인이 공천을 좌지우지 할 수 없게 됐다. 박 위원장은 ‘시스템’에 의한 공정한 공천을 강조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역에서 원하는 인재를 낼 것이다. 사심 없이 심사해 유리한 지역에 무조건 내보내서 패배하는 우를 범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