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종로서장 폭행범, '민족문제연구소'서도 활동

폭행범, 서장 왜 때렸냐 묻자 “서장이 거긴 왜 와” 반문유시민 의원 딸 등 연행자 15명은 불구속 입건 처리

입력 2011-11-29 15:22 수정 2011-11-29 15:41

경찰은 지난 26일 한미FTA반대 불법시위 현장에서 박건찬 종로경찰서장을 폭행한 혐의로 27일 자택에서 체포된 김 모(54)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 씨가 조사 과정에서 “서장이 왜 거기(시위현장)에 왔는지 모르겠다”며 “내가 모자를 뺏은 건 맞지만 폭행은 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시장 후보에 출마했을 뿐만 아니라, ‘민족문제연구소’ 활동 경력도 있다고 한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파 청산’을 전가의 보도처럼 내세워 박정희 전 대통령 등 반공성향의 역사적 인물들에 대해서만 친일파로 몰아붙였던 단체다.

경찰은 또한 26일 시위현장에서 연행한 16명 중 경찰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된 김 모(42) 씨도 구속했다. 김 씨는 집회·시위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기간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의 딸인 유수진 씨 등 15명은 조사 후 귀가했다. 경찰은 이들이 훈방된 게 아니라 불구속 입건된 것으로 앞으로 더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 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공동대표 이강실 진보연대 대표·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등)는 28일에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FTA 비준에 반대하는 시위를 열었다. 하지만 이날 시위는 600~700여 명밖에 모이지 않아 세가 크게 줄어든 분위기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