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中헤이룽장서 김정일-다이빙궈 회동 보도

다이 국무위원 "중-조친선위해 적극 투쟁"

입력 2011-08-27 01:43 | 수정 2011-08-27 10:27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중국 방문 이틀째인 26일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 다이빙궈(戴秉國)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오전 열차편으로 헤이룽장성 치치하얼(齊齊哈爾)에 도착 지빙쉬안(吉炳軒) 헤이룽장성 당위원회 서기와 왕셴쿠이(王憲魁) 성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후진타오(胡錦濤) 총서기 동지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의 특별위임에 따라 헤이룽장성으로 온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위원 다이빙궈 동지가 친절히 맞이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다이 국무위원은 치치하얼시 시엔허 국빈관에서 김 위원장 일행을 위한 연회를 열어 친선적 분위기로 진행됐고, 다이 국무위원은 김 위원장과 담화에서 중국 당과 정부와 인민이 조선 동지들과 함께 전통적인 중조 친선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적극 투쟁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중앙통신은 그러나 북한이 조건 없이 6자회담에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한 중국 신화(新華)통신의 보도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치치하얼에서 제2공작기계그룹(集團)과 멍뉴(蒙牛)유업을 돌아봤고 다칭(大慶)에서는 도시계획 전시관을 시찰하고 주택 건설현장을 둘러봤다.

김 위원장의 헤이룽장성 방문에는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강석주 내각 부총리,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김영일·김양건·박도춘·태종수 당비서, 박봉주 당 경공업부 제1부부장, 오수용 함북 당 책임비서,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 리기범 주선양 북한총영사 등이 수행했다.

중국 측에서는 다이 국무위원,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성광주(盛光祖) 국무원 철도부장, 지빙쉬안 당서기 등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헤이룽장성 당위원회가 다칭 9호국빈관에서 마련한 만찬에 참석해 예술 공연을 관람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다이 국무위원과 헤이룽장성 정부 관계자들의 환송속에 다음 목적지를 향해 출발했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행선지나 귀국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