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0대女-할머니 싸움 `지하철 패륜녀' 동영상 논란

입력 2010-10-04 09:28 수정 2010-10-04 09:48

10대 학생으로 보이는 여성과 60대로 추정되는 할머니가 지하철에서 격하게 몸싸움하는 장면이 찍힌 동영상이 인터넷에 무차별적으로 유포돼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오전 인터넷 커뮤니트 사이트와 각종 포털사이트에 `지하철 패륜녀'란 제목으로 올라온 1분40여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이동하는 전동차 안에서 할머니와 여학생이 서로 밀치고 멱살을 잡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영상 초반 장면을 보면 여학생은 할머니에게 "뭐" "나한테 뭘 원하는데 니가"라고 반말하는 모습이 나오고 할머니는 "이게 정말, 요렇게 개길준 몰랐어"라며 나무라는 장면이 이어진다.

두 사람은 영상 중반에서 서로 뒤엉킨 채 객실에서 30여초 간 소란을 피웠고 전동차 안에서는 수십 명이 이를 지켜봤다. 그러나 싸움을 직접 말리는 승객의 모습은 눈에 띄지 않았다.

하지만 싸움이 그칠 줄 모르자 이를 지켜본 승객 사이에서는 "어른이 참아야죠. 어른이나 애나 똑같네요"라는 말이 흘러나왔다.

그러던 중 여학생은 갑자기 비명을 지르며 "아빠. 나 한국 너무 싫어. 한국 너무 싫어"라고 외친 뒤 동영상을 촬영하던 이에게는 "유튜브에 올려"라고 고함을 질렀다.

할머니는 참으라는 승객에게 "참아? 뭐 참아?"라고 격하게 대응하기도 했다.

동영상은 할머니가 여학생을 옆으로 밀치고 잠시 좌석에 앉았다가 주변 시선이 불편한 지 다른 자리로 옮기는 장면에서 끝이 났다. 이 동영상은 지하철 2호선 합정역에 도착하기 전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두 명 얼굴이 그대로 노출된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자 네티즌 사이에서는 "얼굴이 공개돼 사생활 침해가 걱정된다"는 지적과 함께 "여학생이 먼저 반말로 대들었다" "할머니가 머리채 잡은 것은 분명히 잘못됐다"는 등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