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폐업극복엔 비용부담 없는 '리뉴얼창업'

입력 2008-11-03 18:59 수정 2009-05-21 11:43

경기 침체 한파탓에 부진한 사업을 계속 운영하자니 손해가 크고, 새로운 창업아이템을 찾자니 여유자금이 절실한 창업자들의 머릿속엔 '폐업' 생각이 떠나질 않는다. 하지만 목돈이 걸려 있는 권리금과 폐업 이후의 경제력 문제, 그 동안 공들여 놓은 매장 등으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속앓이만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업종을 변경해 재 창업하는 리뉴얼창업이 폐업이라는 극단적인 선택에서 벗어날 수 있는 돌파구가 돼 외식창업자들에게 ‘또 한번의 도전’이라는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아낌없이 투자한 시설비용이 헛되지 않도록 하면서 새 업종에 맞게 재탄생시키는 업종변경 리뉴얼창업에 외식창업시장도 그 효율성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최소한의 투자로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리뉴얼창업을 지원하는 외식업체들도 눈에 띄게 늘었다.

오픈 가맹점 70% 이상이 리뉴얼창업인 프랜차이즈 고깃집 짬장정육상회(www.jjamjang.co.kr)는 업종전환 창업의 대표격이다. 기존 매장 주방공간을 철거하지 않고 그대로 활용할 뿐 아니라 주방 시설 대부분을 재활용하고 있어 창업비용 부담이 훨씬 덜하다. 기존 신규창업보다 1000만~2000만원까지 창업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또 기존 점포를 운영하던 매장 뿐 아니라 신규로 점포를 인수한 매장도 리뉴얼창업이 가능하다. 여유자금이 부족한 가맹점주들에겐 최소비용으로 리뉴얼할 수 있도록 1000만~2000만원 정도의 무이자•무담보대출도 해주고 있다. 

이 집은 삼겹살 전문점, 쇠고기 전문점처럼 한가지 고기만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아닌 삼겹살, 갈매기살 등 돼지고기류와 토시살, 차돌박이 등 쇠고기류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데다 가격 면에서도 부담이 없어 남녀노소 다양한 고객들이 이 곳을 찾고 있다.(1600-1942)

바비큐 무한리필 전문점인 너가내가(www.nurganega.co.kr)도 리뉴얼 창업에 관심이 큰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곳이다. 너가내가 가맹점 중 한 곳인 서울대점의 경우 본사의 리모델링 창업을 지원받아 퓨전요리점에서 업종 변경 리뉴얼해, 전 업종보다 2배 이상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너가내가는 다양한 바비큐(치킨) 요리를 1인 7900원에 원하는 만큼 무한대로 즐길 수 있는 국내최초 메뉴컨셉트 무한리필 서비스와 퓨전요리 바비큐류 돼지갈비 등 1만~1만5000원 가격대의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서 먹는 ‘단박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02-871-2114)


외식프랜차이즈 전문기업 짚터푸드빌(www.zipteo.co.kr)은 리뉴얼 창업 및 원가 창업에 한창이다. 짚터체인점으로 업종전환 하려는 가맹주를 위해서 최소 비용으로 ‘죽은가게’를 살려주는 맞춤창업을 하고 있는 것. 개업 시 부족한 창업비용은 최대 30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리뉴얼 창업과 더불어 가맹비 200만원의 원가 창업도 실시하고 있다. 예비 창업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짚터는 천연재료로 숙성하고 볏집 향이 배어든 삼겹살을 비롯해 신화불고기, 볏짚가브리살, 황제왕갈비 등과 다양한 소스로 인기를 얻고 있는 호텔식 볏짚삼겹살을 선보이고 있다. (1566-9269)

프랜차이즈 치킨전문점 딥앤조이치킨(www.dipnjoy.co.kr)도 리뉴얼 창업 대열에 들어섰다. 핫크림 딥 소스, 데리갈릭 딥, 크레이지 핫 딥 소스 등 천연재료로 만든 11가지 프리미엄소스와 함께 맛보는 ‘소스치킨’을 선보이는 이 곳은 소스 차별화 전략이 입소문을 타, 업종 전환을 고민하는 창업자들의 문의를 받으며 리뉴얼 창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 동안 투자한 시설이나 고객관리 부담이 덜하기 때문에 소자본으로도 치킨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어 가맹점 200호점을 눈앞에 두고 있다. 딥앤조이치킨은 이러한 치킨전문점 창업 및 리뉴얼창업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본사 세미나실에서 매주 목요일 오후 2시에 진행한다. (02-2678-0560)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윤서인의 뉴데툰

특종

미디어비평

뉴데일리 칼럼 프린트 버전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