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보수단체들 “경악, 우려, 충격”

입력 2006-05-22 13:09 | 수정 2009-05-18 14:51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의 피습사건과 관련, 보수단체들은 당혹스러움 속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이들은 박 대표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정치권이 이번 사태를 정치쟁점화 하지 말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자유주의연대(대표 신지호)는 21일 논평을 통해 “야당 정치 지도자에 대한 테러라는 점에서 경악할 사태가 아닐 수 없다”면서 “한국은 민주화 이후 정치인 테러의 무풍지대였던 만큼 이번 사건에 대한 충격은 매우 크다”고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않았다.

이 단체는 “정부는 한 점 의혹 없는 수사로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 특히 단편적 정보를 가지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로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말라”면서 “지난 몇 년 동안 이념갈등이 심화되면서 정치문제에 대한 국민들의 정서가 극도로 민감해진 상황에서 이번 사태가 벌어져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자유주의연대는 또 유세장에서 난동을 부려 검거된 박모씨가 열린우리당 기간당원임이 밝혀진 데 대해 “상생의 정치를 말하면서도 경쟁당에 대해 증오심을 조장하는 정치공세를 지속적으로 펴온 여당 지도부는 예의와 품격이 있는 정치의 복원을 위해 대오각성하라”고 말했다.

자유개척청년단(대표 최대집)도 이날 성명을 통해 “박 대표에 대한 살인테러 행위에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며 박 대표의 빠른 쾌유를 빈다”면서 “현 사태를 국가적 비상사태로 본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현 시국과 향후 정국에서 박 대표가 지니는 무게감, 정치적 신념 등을 고려할 때 박 대표 살해시도는 향후 정치구도와 대한민국의 행로를 근본적으로 뒤엎으려고 자유민주주의 파괴를 노린 거대한 조직적 음모의 일환”이라고 주장하며 “향후 유력 애국인사들에 대한 유사한 살인적 테러가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또 “검찰과 경찰, 노무현 정권, 열린당은 관련 의혹을 철저히 파헤쳐 살인테러의 진상을 밝혀내야 하며 유사한 테러행위 방지를 위해 정치적 차원의 대국민 결의와 강력한 실천적 조치가를 취해라”면서 “경찰의 제1야당 대표 경호소홀과 사태 발생 후 신속하지 못한 대응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라이트코리아(공동대표 강승규·봉태홍)도 이날 성명을 통해 “지방선거 초반에 야당 대표에게 테러를 자행한 것은 개인이 단독으로 감행할 수 없는, 다수가 공모한 정치테러가 분명하며 그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이어 평택사태를 이번 사건과 비교하면서 “국무총리가 군 경찰에 진압보다는 자제를 요구하고, 군인과 경찰이 폭력시위대에게 매를 맞으면서도 진압하지 못하는 치안부재 사회에서는 누구든지 폭력과 테러범죄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노 정부는 이 두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대한민국 파괴세력과 단호히 맞서는 야당다운 투쟁성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성명을 통해 “박 대표 피습사건의 배후를 철저히 밝혀라”면서 “공개된 장소에서 조직적 테러범이 날뛰도록 방치하고 선거 기간 중 제1야당 대표 경호에 소홀한 관할 경찰서장과 경비책임자 및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활빈단은 22일 오후 경찰청 앞에서 ‘박대표 피습 사건 진상철저규명 및 정치테러-선거폭력추방 시위’를 벌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