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싸움닭 유시민,장관기용 안된다"

입력 2006-02-06 10:19 | 수정 2009-05-18 15:16
활빈단(단장 홍정식) 구국시민행동(대표 박의도) 등 10여개 시민단체가 6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치권에 대해 이종석 통일부 장관 내정자와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를 철저히 검증하라고 요구했다.

시민단체들은 두 내정자의 기용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6일부터 열리는 인사청문회가 형식적으로 진행돼서는 안된다”며 “내정자들을 둘러싸고 불거지는 각종 의혹과 자질 시비를 제대로 검증해 장관직을 맡을 자격이 있는지 가려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 내정자는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협상의 적정성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고 유 내정자는 국민연금 미납, 민간인 린치사건 등에 대해 자질시비가 잇따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이 내정자에 대해서는 “민족공조와 민족이상론을 주장하는 그의 중용은 북한 지도부의 의중을 반영한 매우 위험한 인사”라며 “현 정권이 다음 대선에서 민족 문제를 이용해 무리하게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의도”라고 말했다.

유 내정자에 대해서는 “국민연금을 한푼도 안낸 짠돌이 장관이 ‘(보험료는) 더 내고 (연금은) 덜 받는’ 연금제도 개혁을 제대로 이루어내겠느냐”며 “당장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건강보험료는 꼬박꼬박 내고 먼 훗날 혜택을 보는 연금보험은 나몰라라 한 그는 장관 결격 사유자"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어 “자신을 노 대통령의 정신적 경호실장이라고 칭하며 사사건건 대립각을 세운, ‘정치판 싸움닭’ 유 내정자의 장관 기용을 절대로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부적절한 인사는 대정부 불신에 레임덕을 앞당기게 된다”고 설명하며 “노무현 대통령은 ‘시스템인사’, ‘카드돌려막기 인사’를 당장 중단하고 국민을 하늘같이 섬길 바른 인재를 발탁하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