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일본 총리 "필요한 지원 나서겠다"반중노선 대만, 중국 제안엔 "지원 필요 없다" 일단 거절
  • ⓒTVBS 영상캡쳐
    ▲ ⓒTVBS 영상캡쳐
    대만에서 25년만에 발생한 강진으로 피해 규모가 커지는 가운데 일본과 중국 정부가 3일 나란히 위로의 뜻을 나타내며 지원 의사를 밝혔다.

    대만이 반중 노선을 유지하면서 중국과 관계는 일촉즉발의 상황이지만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중국이 애도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서 대만 관련 업무를 관장하는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은 이날 주펑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대륙(중국 본토)의 관련 부서는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대변인은 "이번 재해로 피해를 입은 대만 동포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뜻을 표한다"며 "재난과 후속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재난 구호를 위해 지원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대만은 일단 중국의 도움을 거절했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대만의 중국 담당 기구인 대륙위원회(MAC)는 이날 "본토의 관심에 감사하다"면서도 "이번 지진에서 본토 측이 재난 구호를 지원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대만에 대해 필요한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SNS 엑스에 "대만 동부에서 큰 지진이 일어나 큰 피해가 나오고 있다는 보도를 접하고 마음이 매우 아팠다"며 "피해를 본 분들께 마음으로부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동일본 대지진, 노토반도 지진 때 중요한 벗인 대만의 모든 분이 정말로 따뜻한 지원을 해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고 있다"며 "바다를 접한 이웃인 대만이 곤란할 때 일본은 필요한 지원을 행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특히 이번 강진이 오키나와 인근까지 영향을 미치자 초긴장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대만 강진 피해 규모가 시간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최소 7명이 숨지고 700명 넘는 사람이 다쳤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대만 재난 당국은 지금까지 7명이 숨지고 711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 수십채엔 시민이 최소 77명 고립돼 있어 인명 피해는 커질 우려가 크다.

    도로 등이 파손되면서 구조 작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진으로 인한 화재도 이어지고 있다.

    대만 소방당국에 따르면, 무너진 건물은 약 100채에 달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