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기업 대거 입주 신주 지구 영향권TSMC, 강진에 생산라인 직원 대피령
  • ⓒ뉴시스
    ▲ ⓒ뉴시스
    대만 수도 타이베이 인근의 강진이 대만 현지는 물론 글로벌 반도체 시장까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8분 대만 화롄현 남남동쪽 23㎞ 해역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감지됐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힌 규모는 7.4이다.

    반도체 업계는 관련기업이 대거 들어선 타이베이 인근 신주(新竹) 지구에서 강진이 발생했다는 점에 우려를 보이고 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 반도체 업체 TSMC의 연구개발 센터도 신주 과학단지에 있다.

    TSMC는 최근에도 신주과학단지에 대규모 공장증설 등 투자계획을 추진 중이다.

    아직 반도체 회사의 피해는 집계되지 않았지만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강진에 따른 대만의 반도체 회사 피해는 고스란히 세계 반도체 업계의 영향으로 직결될 수 있다.

    현재 대만 반도체 업계는 밀려드는 수요를 맞추기 벅찬 상황으로, 엔비디아를 비롯한 주요 반도체 회사의 생산이 TSMC 등 대만 파운드리 업체에 집중 돼 있다. 미세 공정 반도체의 경우 단 한 번의 진동으로도 못 쓰게 될 수 있다.

    TSMC는 강진에 생산라인 직원 대피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니나 가오 TSMC 대변인은 이날 문자를 통해 "일부 직원을 생산 라인에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다만 공장 운영에는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은 상태로 보인다.

    이날 대만 경제신문 등 외신은 "TSMC 및 기타 주요 제조업체는 정상 운영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화웨이 공장도 정상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