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좌표찍기→개딸 극렬 항의→무릎 꿇기?사실이면, 김어준이 노태악 상전?대법관 자존심 걸고, 상황 챙겨라자신 없다면, 물러나고
  • 직원 자녀 불법 채용, 허술한 선거관리, 구멍 뚫린 전산망, 위법 수당 수령과 공짜 해외여행 등 총체적 부실 기관이란 비판에도 선관위장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노태악 대법관. ⓒ뉴데일
    ▲ 직원 자녀 불법 채용, 허술한 선거관리, 구멍 뚫린 전산망, 위법 수당 수령과 공짜 해외여행 등 총체적 부실 기관이란 비판에도 선관위장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노태악 대법관. ⓒ뉴데일
    ■ 50% 육박 응답률 조사, 왜 막나
    ■ 1~5% 응답률 조사, 방치하면서


    4월 2일 <뉴데일리>는 보도했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여심위)가 [모바일 웹 조사] 방식으로 진행한
    4·10 국회의원 총선거 관련 여론조사(한국경제신문-PMI)에 대해 공표 중단을 권고했다.”

    기사는 이어진다.

    “조사 결과 일부 지역구에서
    국민의힘에 유리한 결과가 나왔고,
    야당 지지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고 한다.
    [기존에 없던 방식]을 허용했다는 것이 항의 이유였다.”

    기존에 없던 방식이란 [모바일 웹 조사 방식]을 말했다.
    응답률을 높이는 방도를 취했고,
    응답자의 세대별 분포를 고르게 한 방식이었다.

    ■ 여심위는 에디슨도 No 할 듯

    여심위 [기존에 없던 방식]을 쓰면,
    [공표중단]을 권고하는가?

    토머스 에디슨이,
    새 문명의 이기(利器)를 발명했을 때도
    [기존에 없던 방식]이라 보급 중단을 권고받았을까?

    공표중단을 권고하려거든,
    먼저 [기존에 없던 방식]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을 만천하에 널리 입증해 보여야 한다.
    그런 필요충분한 과정을 철저히 밟았는가?

    관(官)의 의례적 답변은,
    물론 [법대로 했을 뿐] 이라고 할 것이다.

    그러나 당국이,
    “기존에 없던 방식은 안 된다.” 라고 임의로, 일방적으로 내리꽂은 것이라면,
    그게 곧 법이 되는지는 의아하다.

    ■ 문제 삼지 않다 [김어준 하명] 하자 화들짝?

    여기가 무슨 절대왕정 시대의 
    [짐(朕)이 곧 국가다] 라고 하는 나라인가?
    아니면,
    [일당 독재 같은 검열(檢閱)제도] 라도 생겨났다는 것인가?

    신지호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 미디어 위원장은 여심위 결정에 대한 논평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여론조사 결과,
    일부 지역에서 여당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
    그러자 <김어준의 뉴스공장> 에서
    이것을 문제 삼았고, 야권 강성 지지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 노태악이 나서야 한다

    국민의힘의 이 지적이,
    만에 하나 일리라도 있다면,
    노태악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산하 여심위는 아래 질문에 답했으면 한다.

     <한국경제신문-PMI> 여론조사에 대한
    당신들의 공표중단 조치,
    그리고 <김어준의 뉴스 공장> 및 강성 야권 지지자들의 항의 사이엔, 그 어떤 인과관계가 있는가, 없는가?

    김어준 이 설립한 여론조사 업체 <꽃> 의 조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그동안 많이 나왔다.
    여심위는 그에 대해 그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왜 그랬는지 설명하라.

    ※ 노태악 선관위 산하의 여심위는,
    문재인 시대의 노태악 선관위를 그대로 온존(溫存)하고 있는가, 그렇지 않은가?

    만약 온존하고 있다면,
    임기 전에라도 자진해 사퇴하고,
    그 주요 헌법기관을 정권교체에 부응하는 새 체제로 넘길 용의가 있는가, 없는가?

    ■ 노태악, 대법관 능력 발휘해 보라

    노태악 선관위는 그러지 않아도
    [간부들 자녀 특혜채용] 스캔들로 화제가 된 바 있었다,
           - 경향신문 2023/05/25

    그러더니 이제는 또,
    [야권 마음에 들지 않은] 여론조사 공표가 중단된 것과 관련해 논란에 올랐다.

    노태악 선관위는 밝혀라.
    밝히지 않으면 밝히게끔 하자.

    이 논란은 사실인가, 아닌가?
  • =====================
    [ 편집자 주]
    다음은  <한국경제신문-PMI>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본지 <류근일 칼럼> 링크다.

    [류근일 칼럼 : 응답률 50% 육박 조사는 획기적]
    한국경제신문·PMI 여론조사에 주목한다 … 기존 조사와 다른 결과 나왔다
    [윤희숙·전현희] [김은혜·김병욱] 조사에 새 기법 도입
    기존 조사 가장 큰 문제점은 너무 낮은 응답률
    응답률 높아지니 다른 양상 나타나
    https://www.newdaily.co.kr/site/data/html/2024/03/30/2024033000042.html

    한국경제신문의 보도와 본지 칼럼에 대한 반향이 커져가자, 김어준 이 이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이다.
    김어준 은 여론조사 업체 <꽃> 을 운영하면서, <김어준의 뉴스공장> 을 통해 여론풍향을 좌지우지 해왔다.
    < PMI>의 새로운 조사기법에 관심이 모이자, 제동을 걸려한 것 아닐까.
  • ============================
    [편집자 주]
    위 칼럼에 언급된 여론조사 내용은 <한국경제신문·PMI>가 3월24~28일 닷새간 휴대폰 문자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조사한 결과다.
    두 지역구 모두 각각 해당 지역구 거주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응답률은 <중·성동 갑>이 48.3%, <분당 을>은 49.1%를 기록했다.
    조사대상은 PMI가 무작위로 추출한 400만 명의 패널 중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의 인구비례 기준에 맞춰 표본추출한 약 274만 명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우리나라 여론조사의 여러 문제점 중 가장 심각한 부분은 저조한 응답률로 지적되고 있다.
    10% 이하가 대부분이고, 응답률 1~5 %짜리도 수두룩하다.
    면접원 전화조사나 자동전화응답(ARS)조사 모두 응답률이 낮을 경우, 정치 고관여층이 과다포집되는 경향이 있다.
    조사기관에선 나름 보정한다고 하지만, 의구심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50% 육박 응답률을 기록한 새로운 조사기법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반면, 문자메시지 조사통보, 설문조사지 응답 작성·송부 등이 모두 모바일폰을 통해 이뤄진다.
    따라서 휴대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의견이 덜 반영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40~50대는 야권 지지성향이, 60~80대는 여권 지지성향이 강하다는 게 일반적 경향이다
    이런 상황 아래서, 윤희숙·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지지율이 기존 조사와 다르게 나온 점은 앞으로 유의미하게 지켜볼 대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