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웹 방식 사전 허가해놓고 야 강성지지자들 반발 후 돌연 번복국힘 "공정성ㆍ균형 상실, 정치적 외압 작용했나"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연합뉴스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연합뉴스
    선거 여론조사를 규제하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가 '모바일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된 4·10 국회의원 총선거 관련 여론조사에 대해 공표 중단을 권고하자 국민의힘이 강하게 규탄했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이 일부 강세를 보인다는 결과가 나와 개딸을 비롯한 야당 강성 지지자들 반발이 쏟아지자 여심위가 제동을 걸었다는 것이다.

    2일 여심위와 한국경제신문 등에 따르면, 여심위는 한국경제신문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피앰아이(PMI)에 의뢰해 진행된 여론조사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공표가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을 통보했다.

    문제로 지적된 점은 조사 방식이다. 기존 여론조사는 전화 면접이나 자동응답시스템(ARS) 등 방식으로 진행된 반면, 해당 여론조사는 '모바일 웹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피앰아이는 기존 방식은 응답률이 낮고 강성 지지층이 과도하게 표집되는 단점을 보완하고자 새로운 조사 방식을 택했다.

    조사 결과 일부 지역구에서 국민의힘에 유리하다는 결과가 나왔고, 야당 지지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고 한다. 기존에 없던 방식을 허용했다는 것이 야당 지지자들의 항의 이유였다. 이후 조사에 착수한 여심위는 최종적으로 위법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 사실상 공표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신지호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미디어위원장은 이날 논평에서 "이 업체의 여론조사 결과 중 일부 지역에서 여당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왔다"며 "그러자 바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것을 문제 삼았고 야권 강성 지지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신 위원장은 "여심위도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패널 정보에 대해 문제 삼으며 중지 결정을 내렸다. 참으로 일사불란하다"며 "여심위에 묻고 싶다. 일부 강성 지지자에게 굴복해 그 기준을 손바닥 뒤집듯 바꾼다면 그게 공정인가"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선거를 열흘 앞두고 민심을 읽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 여론조사가 중요하다. 선거일 6일 전부터 여론조사 공표도 금지시킨 이유를 생각해 보라"며 "흔들리는 기준에 공정을 기대할 순 없다. 여심위의 편향성에 새로운 형태의 여론조작도 심히 우려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법적 조치도 예고했다. 신 위원장은 "법적 대응도 강구할 예정"이라며 "중차대한 시기에 여심위의 확실한 정치적 중립성을 요구하며, 지금이라도 여심위가 중심을 잡고 본래의 역할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미디어커뮤니케이선 특별위원회도 성명서를 통해 "여심위 결정의 공정성, 균형성은 그 신뢰를 상실했다"며 "피엠아이 조사를 배제한 배후에 과연 어떤 정치적 외압이 작용했는지 명명백백 밝혀야 할 것"이라고 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