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여성전략특구 지정현역 서동용 컷오프→김혜경 배우자실 부실장 출신 권향엽 단수 공천李 강성 지지층 '재명이네마을'서도 "공천 맞지 않다" 지적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친명횡재 비명횡사' 공천으로 당내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사천' 논란까지 불거졌다.

    이재명 대선후보 캠프에서 배우자 김혜경 여사를 보좌했던 권향엽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을 '텃밭' 호남지역에 전략공천하면서다.

    이에 지역 민심이 요동치는 가운데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에서조차 "문제가 있어 보인다"는 지적이 나왔다.

    4일 야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을 지역구를 돌연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한 뒤 지난 2일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통해 권 전 비서관을 단수 후보로 결정했다. 현역인 서동용(초선) 의원은 공천배제(컷오프)됐다.

    이에 일부 최고위원들마저 "최소한 서 의원과 경선이라도 붙여야 한다"며 반대 의사를 표명했지만 지난 1일 심야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의결됐다는 것이다.

    문제는 현역인 서 의원이 지역 여론조사에서 권 전 비서관에게 3배 가까이 앞선 결과가 나온 데다 하위 20%에도 속하지 않아 공천에서 배제될 만한 특별한 사유가 규명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KBS광주방송이 지난해 12월28~30일 진행한 이 지역 민주당 총선 후보 선호도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4.3%p)에 따르면, 서 의원은 40%, 권 전 비서관은 14%로 나타났다.

    이에 당이 이 지역을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하면서까지 권 전 비서관을 공천한 것은 김 여사와 인연 때문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권 전 비서관은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 캠프에서 대통령후보 직속기구인 배우자실 부실장으로 김 여사의 일정과 수행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이 주를 이루는 팬카페 '재명이네마을'에서도 김 여사의 수행비서 맡았던 권 전 비서관의 이력을 문제 삼는 글이 올라왔다.

    한 지지자는 "분명 권향엽 씨는 김혜경 여사 부실장이었다"며 "이건(단수 공천은) 오해 받을 소지가 크다"고 우려했다. 글 작성자는 "승리할 만한 지지율이 안 나오는데 공천하는 건 맞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다만 일부 지지자들은 "대표가 공천 자리 5~10석 정도 마음대로 못하냐. 답답하다" "이런 글 올리지 마시라. 공천 끝났다"고 반박했다.

    지역 민심도 들끓고 있다. 지역 정가에 밝은 한 민주당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이곳 유권자들에게는 자신의 지역구를 여성전략특구로 지정한 당의 결정도 갑작스러운 것"이라며 "경선도 없이 전략공천으로 아무나 내려보내는 것 같아 불쾌해 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호남주민들은 아무나 와도 민주당이라면 다 뽑아주는 집토끼 취급을 당하는 것 같다"고 개탄했다.

    이와 관련, 서 의원은 지난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전략특구 지정에 반발, 당의 '재심'을 요구했다.

    서 의원은 본지와 통화에서도 "사전 논의도 없었고 최소한 경선은 붙일 줄 알았는데 (당의 결정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것"이라며 "그래도 당이 (재심 요구를) 합리적 의사로 판단해줄 것으로 아직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전 비서관은 지난 2일 보도자료를 내고 단수 공천 사실을 밝히며 "본선에서 국민의힘 후보(이정현 후보)와 경쟁해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권 전 비서관은 "저는 전남에서 유일한 더불어민주당 여성 후보로 확정됐다"며 "46년 동안 전남에서 지역구 여성 국회의원이 배출되지 못했다. 제가 그 유리천장을 깨고 이번 총선에서 전남 최초 여성 국회의원의 새 역사를 쓰겠다"고 장담했다.

    한편, 민주당은 5일 입장문을 통해 "이 대표 배우자의 비서를 사천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로 공천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악의적 주장이자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해당 후보는 이 대표 배우자와 아무런 사적 인연이 없으며 단지 대선 선대위 배우자실 부실장으로 임명됐을 뿐 비서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해당 후보는 중앙당 여성국장, 디지털미디어국장 등 20년 이상 당직자로 활동했고,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 균형인사비서관과 국회부의장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며 "이러한 경력을 무시하고 사천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악의적 왜곡에 지나지 않다"고 덧붙였다.

    공천 과정에 대해서는 "전남 지역은 여성 국회의원이 없었던 점, 이번 총선에서도 여성 후보의 경선 참여 등 공천이 전무하던 점, 당헌당규상 여성 30% 공천 조항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공관위가  해당 지역에 여성 후보를 전략공천 요청했고 전략공관위는 이와 같은 내용을 심사에 반영해 결정했다"고 밝혔다.